택배비 내면 공짜? 성난 농민들...도청 앞에 쏟아진 제주감귤
택배비 내면 공짜? 성난 농민들...도청 앞에 쏟아진 제주감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민단체들, 13일 제주도청 앞서 대규모 결의대회...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등 촉구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 4시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하며 감귤을 던지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 4시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하며 감귤을 던지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감귤가격 폭락에 참지 못한 농민들이 직접 수확한 노지감귤을 제주도청 청사를 향해 내던지며 제주도의 책임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는 13일 오후 4시 20kg 크기의 상자를 들고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면담을 요구하며 도청 진입을 시도했다.

제주도 청원경찰과 공무원들이 본관 현관 앞을 막아서면서 순간 현장이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성난 농민들은 출입문을 향해 감귤을 던지기 시작했다.

사람 머리 위로 감귤 상자가 오가면서 바닥으로 감귤이 줄줄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땅에서 나뒹구는 감귤이 짓밟히면서 현관 입구가 처참하게 훼손된 귤로 채워졌다.

집회 참가자들은 농업 담당 공무원들과 대화를 나눈 끝에 자발적으로 철수했다. 미국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원 지사는 끝내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농민들은 앞선 오후 3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어 감귤가격 하락에 대비한 특단의 대책마련과 제주형 농산물 가격안정 관리제도 시행을 원 도정에 촉구했다.

고창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사무처장이 13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고창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사무처장이 13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 4시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하며 감귤을 들고 도청 정문으로 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 4시 제주도청 현관 앞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와 면담을 요구하며 감귤을 들고 도청 정문으로 향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송인섭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 의장은 “감귤 가격이 바닥에 붙었다. 도정이 나서서 제주산 감귤 가격을 보장해 줘야 한다. 가격 회복을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진희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장은 “제주도의 회유와 협박으로 여러 농민 단체장들이 참석을 하지 않았다”며 “현안이 산적한데 미국이나 다녀오는 원 지사는 대체 한 일이 뭐냐”고 지적했다.

서귀포시 남원에서 감귤농사를 짓는 김윤철씨는 감귤 가격 하락의 원인을 농민들에게만 전가하고 있다며 유통구조 개선 등 보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제주도에 주문했다.

김씨는 “감귤 한 상자에 2000원이다. 택배비 2500원을 내면 공짜는 준다는 얘기까지 있다”며 “이게 소비촉진운동이냐. 이러면 앞으로 소비자가 감귤을 제 값 주고 사먹겠냐”고 되물었다.

이어 “도정이 출하기준과 시점을 막아놓으니 해제 조치와 함께 물량이 쏟아져 나온 것”이라며 “연초부터 관련 정보를 공유해야 맞춤형 농사라도 지을 것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김씨는 “가격 하락만 되면 왜 자꾸 농민 탓을 하냐. 태풍도 농민들 탓인 것이냐”며 “가격이 하락해도 유통비는 내려가지 않는다. 유통구조상의 문제부터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에 따르면 농협이 감귤 소비촉진 활동의 일환으로 감귤의 택배비만 지급하면 무료로 배송하는 특별이벤트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농협측은 농협중앙회 차원에서 공식적으로 무료 이벤트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에 일부 매장에서 제한적으로 진행한 행사로 추정되고 있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3 4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3 4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3 4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 등 농민단체가 13일 오후3 4시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현진희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장이 13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현진희 여성농민회 제주도연합회장이 13일 오후 3시 제주도청 앞에서 열린 감귤농가 경영안정 대책 및 감귤 가격안정 관리제도 실시 촉구 농민 결의대회에서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김정호 기자]

서귀포시 안덕면에서 농사를 짓는 김창남씨는 원 도정과 문재인 정부 모두 실질적인 농업정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며 쓴 소리를 건넸다.

김씨는 “헌법 123조에서 국가는 농업 보호를 위해 필요한 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원 지사 모두 당선 이후에 수립하고 시행한 농업정책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농민들이 아우성 칠 때마다 내놓는 땜질식 정책으로는 안 된다”며 “국가와 지역농업의 100년 대계를 내다보는 농업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규탄 발언이 끝나고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제주농업을 지켜내기 위해 제주도가 적극 나설 것을 주문했다.

참가자들은 “제주도정의 농업홀대 정책으로 10년 전 9.5%이던 농업농촌 예산비율이 6.7%로 줄었다”며 “지금부터라도 농업농촌 예산 3% 증액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사를 포기하고 싶지만 자식 같은 감귤나무를 쳐다보며 다시 힘을 낼 것”이라며 “감귤 공공수급제도 실시와 가격 안정관리 제도 등 실효성 있는 감귤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2019년산 12월 평균 제주 노지감귤 평균 경락가는 5kg당 6243원이다. 2017년산 9016원에서 2018년산 8031원으로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7
235345 2020-01-19 10:53:49
머리띠 싸메고, 으쌰으쌰 하믄게 트랜드인가... 도청은 늘 붐비네
경쟁력을 키워요. 이 사람들아. 나라에서 당신들한테 감귤농사 지으세요. 한적 없습니다.
던져놓고 더럽혀 놨으면 잘 치우고 가시구요.
175.***.***.247

판매자 2020-01-15 11:10:40
경쟁력이 없으면 도태 되어야죠 경쟁력 있는 상품만 살아남게
59.***.***.223

한심 2020-01-15 08:13:15
결국은 돈 내놓으란 소리구만...
211.***.***.43

제주감귤 2020-01-14 20:28:21
참 웃긴다.
누구네 감귤은 어성 못팔아먹는데.누구네 감귤은 땅에 떨어뜨리니...
농업도 이젠 마케팅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먹기 아까운 농산물 팔았으면 좋겠습니다.
"지인에게 먹어보라고 하기 민망한 농산물 "이젠 시장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봅니다.
59.***.***.14

농민 2020-01-14 20:10:26
저도 농민입니다 감귤만이 아니라 다수 품목이 소비부진과 작년 사상유례없는 태풍으로인하여 많은 피해보셨지요 하지만 그게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탓일까요? 무조건 데모하고 겁박한다하여 될일이 아니지요 저도 작년 무 만이천평 갈아 엎었습니다 하늘이 하는일을 누구 탓 할수 없지요
223.***.***.2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