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19신고 2분마다 ‘따르릉’ 하루 178번씩 출동
제주 119신고 2분마다 ‘따르릉’ 하루 178번씩 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지난 한해 119에 접수된 제주도내 신고건수가 20만 건을 넘어섰다.

13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2019년 119신고접수와 화재진압 등 소방활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119종합상황실로 접수된 119신고 건수는 20만4704건이다. 

하루 평균 560건의 신고가 접수돼 2분마다 전화벨이 울린 셈이다. 이 중 단순 신고 등을 제외한 실제 출동건수는 하루 평균 178건 꼴이었다.

전체 신고 건수 중 구급 접수건수가 4만9142건으로 가장 많고 구조신고가 1만4078건, 화재는 3509건이었다.

화재의 경우 2126건 출동해 607건을 처리했다. 화재로 36명(사망 3명, 부상 33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재산피해는 29억9000여 만원이다.

구급출동건수는 5만749건으로 지난해 5만1013건과 비교해 264건, 0.5% 감소했다. 이중 병원 이송건수는 3만6889건으로 총 3만8019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제주도민 2020-01-13 18:19:28
기사내용 고맙습니다만 부실한 부분이 있네요.

실수로 119에 걸거나
연결이후 무음 등

잘못 건 전화도 전체의 30프로던데
그부분도 추가되었음 하네요.

긴급전화 잘못건 케이스가 그리 많다니
놀랐거든요.
223.***.***.85

ㅇㅇ 2020-01-13 18:19:02
관내 소방서가 한 15개는 되지않나? 하루 180번에 15개 소방서 해서 하루에 12번 출근으로 계산해야지
21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