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0만원 보이스피싱 막은 제주 농협 직원 화제
1500만원 보이스피싱 막은 제주 농협 직원 화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 끈질긴 고객 설득으로 보이스피싱 예방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
보이스피싱을 예방한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 계장.

안절부절하는 고객을 끈질기게 설득해 15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을 막은 제주 농협 직원이 화제다.

지난 13일 농협은행 남제주지점을 찾은 박모(51.여.서귀포)씨.
 
표정에 긴장감이 가득한 박씨는 자신의 입출금계좌 3개 전액인 약 1500만원을 우체국계좌로 송금하길 원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농협 오은주 계장은 박씨에게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건네 작성케 했다.
 
진단표에는 ▲검찰·경찰·금융감독원 직원이라고 전화를 받았느냐 ▲전화온 사람이 돈을 인출해 달라고 했느냐 ▲은행 직원이 물어보면 가족에게 전세자금이나 사업자금으로 빌려준다는 등으로 대답하라고 지시했느냐 등 질문이 있었다.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작성하던 박씨는 자신의 상황과 비슷하다고 생각해 머뭇거리기 시작했고,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한 오 계장은 박씨에게 계좌송금 등 이유를 물었다.
 
오 계장 물음에 박씨는 “오전에 검찰에서 전화와 인터넷에서 물건을 구매했냐고 물었다. 그런 적이 없다고 하자 (저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고 했다”고 답했다.
 
수화기 너머의 목소리는 박씨의 거래은행과 계좌번호, 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를 캐물었으며, 보완프로그램이라 속이고 휴대전화에 악성으로 추정되는 프로그램을 설치하게 했다.
 
또 우체국을 방문해 공인인증서를 재발급받고, 농협 계좌의 돈을 우체국으로 송금하라고 말했다.
 
심지어 은행 직원이 범죄에 연루됐기 때문에 농협 직원의 말을 믿으면 안된다고도 했다.
 
오 계장의 안내에도 박씨는 "누구도 믿기 힘들다"며 안절부절했고, 오 계장은 차분하게 “보이스피싱이기 때문에 송금할 필요가 없다”고 끈질기게 설득했다. 이어 박씨에게 서귀포경찰서 신고를 안내했다. 
 
오 계장의 끈질긴 설득을 통해 15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사건을 예방할 수 있었다.
 
오 계장은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작성하게 하면서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보이스피싱 예방 등 사례가 널리 알려져 보이스피싱이 근절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김나영 2020-01-15 01:07:04
'안절부절못하다'가 맞는 말 아닌 가요?
1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