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산지·북부 대설특보 해제...산간도로 모두 정상화
제주 산지·북부 대설특보 해제...산간도로 모두 정상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구름이 대부분 물러나면서 대설특보는 모두 해제됐다. 온종일 제설작업이 이뤄지면서 산간도로도 대부분 정상화 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14일 오후 4시를 기해 제주 산지와 북부에 내려진 대설주의보를 모두 해제했다.
  
제주는 남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렸다. 조천읍과 아라동 고지대에도 눈이 쌓였다.

오후 4시 현재 적설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20.1cm, 윗세오름 16.0cm, 산천단 4.3cm다.

해안지역은 기온이 상대적으로 높아 비가 내렸다. 강수량은 서귀포시 12.4mm, 중문 12.0mm, 표선 11.0mm, 신례 10.5mm, 성산 9.8mm, 제주시 4.6mm 등이다. 

현재 내리는 비와 눈은 오후들어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다만 한기이류에 의한 영향으로 밤부터 내일(15일) 새벽 사이에는 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더 내리는 곳도 있겠다.

예상적설량은 산지 1~5cm다. 해안지역에도 북부지역 중심으로 밤까지 5mm 미만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인다.

산간지역 폭설로 5.16도로와 1100도로, 비자림로가 통제됐지만 현재는 전 차량 진입이 가능할 정도로 제설작업이 이뤄졌다.

제주도는 새벽부터 5.16도로와 1100도로, 비자림로, 남조로, 번영로에 제설차량 17대를 투입해 제설 작업을 진행했다.

밤사이 산간지역은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 결빙구간이 생길 수 있으니 내일 출근길 해당 도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내일은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낮 최고기온이 8~10도까지 올라 평년 기온을 회복하겠다. 최저기온도 3~5도로 평년 수준을 보이겠다.

주말까지 기온이 서서히 오르고 당분간 뚜렷한 비나 눈 소식도 없어 주말 야외 활동에는 지장이 없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2345 2020-01-14 18:16:46
아버지안좋아해 자식이니까네버려두지정력윤이형장승일잏여이야기해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