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단일기업 사상 최대 드림타워 2700명 선발
제주 단일기업 사상 최대 드림타워 2700명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관광개발, 신입 1800명-경력 900명 선발...2월22일 대형 잡콘서트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롯데관광개발은 20일부터 사람인, 잡코리아 등 구직사이트를 통해 신입사원 1800여명을 비롯해 주임급 경력사원 등 총 2700 여명을 선발하면서 본격적인 개장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19일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이번 인력채용의 부문별로는 신입사원의 경우 호텔 프론트 데스크, 컨시어지 등 호텔객실 부문 400명, 인사, 재경 등 지원부서 150명, 서버와 조리 등 식음료(F&B 및 Culinary) 750명, 딜러와 마케팅, 보안분야 등 카지노 500명이다.  

롯데관광개발 김진희 인사총괄 상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꿈과 열정을 가진 우수한 청년들에게 글로벌 인재로 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신입사원에 대해 개인의 능력과 선호에 따라 2~3년 내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전세계 하얏트 그룹에서 인턴십 트레이닝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채용과 관련해 2월22일 한라 컨벤션센터에서 대형 잡(Job)콘서트를 가질 예정이다. 

롯데관광개발은 이번 행사에서 호텔, 식음료, 카지노 및 리테일 분야의 각 직무에 대한 설명과 진로상담 및 현장 면접 등을 통해 제주 지역의 인재들을 채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롯데관광개발은 오는 22일 제주고를 시작으로 도내 특성화고와 업무협약 체결과 함께 취업설명회를 열고 직접 채용에 나설 계획이다.

이에 앞서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10월 제주대를 시작으로 제주 국제대, 한라대, 한국폴리텍대학 제주캠퍼스, 제주관광대 등 제주 소재 5개 대학과 잇따라 산학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맞춤형 인재양성에 들어갔다. 

한편 롯데관광개발은 지난해 하반기 진행된 관리자급 경력직 모집에서 270명 모집에 8300여명이 대거 몰리는 대성황을 이룬 바 있다.

롯데관광개발 김기병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본격 가동되면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일할 호텔리어 등 제주에서 평균 임금이 가장 높은 고급일자리 3,100개가 신규로 창출된다”면서 “제주로 본사를 옮기는 롯데관광개발은 세금도 가장 많이 내는 일등 향토기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싫어 2020-01-21 09:03:21
나는 그냥 쪽바리 기업 롯데가 싫어.. 그냥 싫어 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그냥 싫어
121.***.***.184

저주의소리 2020-01-21 01:21:53
뭐든해서 제주경제가 살아났으면합니다.
매일 손님들 1만명씩 들어와서 지역경제좀 살아났으면..
118.***.***.201

허참 2020-01-21 00:05:15
대졸 초임 연봉이 2400만원인데ㅋㅋ 2700개 늘어나면 제주경제가 달라지나요? 그 사람들 당장 어디든 들어가도 세전 월200은 다들 받겠는데
106.***.***.247

도민 2020-01-20 20:55:51
왜 이리 잡소리가 많냐?
기업이 성공하건 실패하건 그건 기업 사정이고 안그래도 얼어붙언 제주도내 일자리가 2700개나 생긴다는데 박수쳐 줘야지..
니네들 돈 투자한것도 아닌데 왜 그리 남의 기업 경영까지 걱정하냐?
카지노 직원을 뽑아놓고 피씨방을 차리건 말건 신경꺼라..
너랑 상관없는일이니
49.***.***.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