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반대주민회 “강정 원앙 집단폐사 재수사 촉구”
해군기지반대주민회 “강정 원앙 집단폐사 재수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에서 발생한 원앙 집단폐사 사건과 관련해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가 20일 성명을 내고 경찰 재수사와 강정천 상수원보호구역에 대한 천연기념물 보호구역 지정을 촉구했다.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주민회(이하 반대주민회)는 “조류전문가인 전북대 전임연구원 주용기 박사에 따르면 강정천에 대략 500여 개체에 이르는 원앙이 서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원앙의 아름다움과 생태적 가지를 고려한다면 강정천 상수원보호구역은 천연기념물 327호 원앙 서식지로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반드시 지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대주민회는 또 “제2강정천교에서 발견된 원망 사체 한 마리에서 산탄총알이 나왔고 다수의 원앙 날개에 구멍이 뚫려 있었음이 확인됐다”며 “이는 엽총사격에 의해 집단폐사가 이뤄졌다는 점을 의심이 충분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경찰이 총상이 아닌 통신선(전깃줄)에 걸려 죽은 것으로 판단한 것과 관련해서는 “17일에도 강정천 하류에 해당하는 왕대왓 버스정류장에서 원앙 사체가 1구가 더 발견됐다. 이 원앙도 날개에 총에 맞은 듯한 구멍이 뚫려 있었다”고 주장했다.

반대주민회는 “제2강전천교 인근 통신선에 걸린 원앙이 800m 남쪽인 왕대왓 버스정류장에서 사체로 발견된 것은 어떻게 설명할 수 있냐”며 “경찰의 조급한 수사결과에 강력한 의문이 남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반대주민회는 “경찰은 어떠한 의혹이 남지 않도록 철저히 재수사해야 한다”며 “문화재청과 환경부는 강정천 원앙 전수조사를 통해 강정천 상수원보호구역을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지정하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정 떨 2020-01-20 14:54:30
저 동네 정이 안간다 .... 국가 시책을 반대하문 어짜노 ? .... 딴나라 가 살던지 .... ㅉㅉ
39.***.***.71

ㅎㅎ 2020-01-20 10:19:40
구름비부터 산호초,강정천은어,원앙까지 다음은 뭔고???
121.***.***.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