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원희룡, 보수통합에 합류할까?
무소속 원희룡, 보수통합에 합류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형준 혁신통합위원장, 21일 원희룡 지사와 면담...30분 후 공개 브리핑 예정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과 원희룡 제주지사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과 원희룡 제주지사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장이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박형준 위원장은 21일 오전 8시 제주도청을 방문, 원희룡 제주지사와 면담을 잡았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는 자유한국당과 새보수당, 국민통합연대, 자유와공화 등 정당과 보수시민사회로 구성됐다.

혁신통합추진위는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과 통합이다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을 추구한다 ▲문재인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에 대한 대통합을 추구한다 ▲세대를 넘어 청년의 마음 담을 통합 추구한다 △탄핵이 장애물이 되서는 안된다 ▲대통합 정신 실천할 새로운 정당 만든다 등 6가지 통합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보수세력의 혁신과 통합을 기치로 내세운 것이다. 

박형준 위원장은 혁통위에 참여하지 않고 있는 원희룡 제주지사에게 '참여'를 요청할 계획이다. 

만약 원희룡 지사가 혁신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하게 된다면 이날 오전 8시30분께 공개 브리핑도 할 예정이다.

원 지사는 그동안 야권이 분열된 상황에서 인적 쇄신을 통한 건강한 보수로의 재편과 통합을 주문하는 민심을 전달해 왔다. 한마디로 보수통합을 꾸준하게 주문해 온 상황이다.

보수통합에 합류하게 되면 원 지사로선 변방(?) 제주지사로서 중앙정치 무대의 자신의 죽지 않았음을 알리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 

문제는 원 지사의 역할이 크게 부각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게다가 현직 지사 신분으로 총선에서 역할을 할 수 있는 한계도 크다. 

원 지사는 올해 신년대담에서 "중앙정치 진출과 관련해서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미래상황을 가정해 중앙정치로 언제, 어떻게 갈 것인지에 대해서는 나조차도 쉽게 결론을 내릴 수 없다"며 "당장은 민생 안정에 전념하며, 중앙정치가 아닌 도민만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한라산 2020-01-21 14:57:20
공무원은 정치단체 결성이나 정당에 가입할 수 없는데 어떻게 하여 러브콜을 하고 있는지?
아 -나중에 임기가 끝나면 들어오라고. 그러면 모르지만...
혁신과 통합을 강조하지만 맨날 데모나 하는 한국당인데...자유와 공정을 추구하고자 하는데 과거 전력이 있는데
누가 믿겠는가. 이제는 삭발이나 데모를 밥 먹듯 하지 말고 문재인 정부정책을 분석하여 잘하는 것, 잘못하는
것을 찾아내여 대안정치를 하여야 한다. 무조건 반대만 하면 누가 믿겠는가.....
211.***.***.178

이유리 2020-01-21 10:40:29
도민 살리는데 집중해주세요.
지금 보수 야권은 정화되지 않은 상황
시대 변화에 부흥하지 못하는 낡은 정치이념에
꽉 둘러 쌓여 있어 화가 납니다.
여당도 지지하지 않지만 야당도 야당으로
제대로운 역할 못해내는 꽅통들 실망입니다
211.***.***.26


ㅋㅋㅋㅋㅋㅋ 2020-01-20 23:58:13
원희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12.***.***.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