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관아 구석구석~ 더욱 안락하게 즐기는 입춘굿!
목관아 구석구석~ 더욱 안락하게 즐기는 입춘굿!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경자년 탐라국입춘굿, 2월 1~4일 개최...목관아 내부 전면 첫 활용

봄을 알리는 전국 대표 축제, 제주 탐라국입춘굿이 올해도 봄 기운을 몰고 온다. 특히 22년 역사에서 처음으로 목관아 내부 시설을 전면 사용할 예정이라 더욱 안정감 있는 행사가 될 전망이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사)제주민예총이 주관하는 ‘2020 경자년 탐라국입춘굿’이 2월 1일부터 4일까지 제주목관아 포함 제주시 일원에서 열린다. 탐라국입춘굿은 탐라시대부터 이어지는 제주도 유일 전승문화축제라는 취지를 이어가는 원도심 문화도시 축제다. 특히 최근 들어 시민 참여를 강조하는 방향을 한층 강화하고 있다.

‘우리가 봄이 되는 날’이란 주제로 열리는 올해는 ▲낭쉐코사(2월 1일) ▲거리굿(2월 2일) ▲열림굿(2월 3일) ▲입춘굿(2월 4일) 일정으로 진행한다. 도민사회의 무사 평안, 풍요를 기원하는 본래 취지에 맞게 낭쉐코사, 세경제, 입춘휘호, 사리살성, 칠성비념, 초감제, 세경놀이, 낭쉐몰이, 입춘탈굿놀이 등의 행사가 4일 간 이어진다.

올해는 입춘굿 역사에서 처음으로 목관아 건물 내부 전체를 활용해 체험과 전시 등을 진행한다. 목관아 마당을 비롯해 연희각, 홍화각, 영주협당, 우련당 같은 곳에서도 다채로운 입춘굿 부스가 차려진다. 

여기에 시민들이 제작하는 ‘기메 입춘등’ 만들기, 입춘굿 그림책 제작과 원화 배포, 칠성비념 전 주쟁이(주저리) 시연, 사리살성 시민참여 콩뿌리기 등이 새로 추가됐다. 제주시 민속보존회가 각자 동네에서 진행하는 마을거리굿은 지난해 18곳에서 올해 23곳으로 늘어났다.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탐라국입춘굿 모습.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탐라국입춘굿 모습.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지난해 탐라국입춘굿 모습. 제공=제주민예총. ⓒ제주의소리

공연 예술 축제라는 취지를 한층 부각시키는 무대도 준비돼 있다.  

제주소리, 제주도립무용단, 제주춤아카데미, 국악연희단 하나아트가 각자의 공연을 선사하는 ‘제주굿 창작 한마당’, 그림자극 ‘입춘극장’, 다양한 예술 단체가 참여하는 ‘봄을 여는 마당’, 김경훈·한진오의 ‘입춘만남’ 등이 열린다. 일찌감치 시작한 워크숍으로 준비한 광장거리굿 난장 역시 볼거리다. 올해는 제주 장애인문화예술센터가 새로 합류해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빼먹으면 섭섭한 입춘천냥국수, 제주향토음식, 입춘주전부리와 30개에 달하는 시민참여 체험마당도 도민들을 기다리고 있다. 1월 27일부터 31일까지 제주중앙지하상가에서는 시민참여축원 마당이 열린다. 새해 소원지를 만들어 보고, 소원지는 입춘굿 행사장을 장식한다.

자세한 내용은 페이스북( facebook.com/jejuculture ), 인스타그램( www.instagram.com/jejuminyechong ), 홈페이지( http://tig0204.kr )에서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제주도민 2020-01-21 11:11:49
역사 기록에 목관아 또는 제주목관아란 단어는 없다
제주도청같이 기관명칭이 그러니 편의상 도청이라고 부르지만 제주목관아란 기관명칭의 기록은 없다.
게으른 자들이 제주목의 관아를 줄여 저들 맘대로 작명한 해적단어이다
제주목의 관아는 지금 목관아라는 곳 즉 상아 일대와 이아의 찰미헌 찬주헌 총물당 출신청 등이 제주목의 관아이다
그러므로 이곳은 상아 또는 포정사라 기록히고 불러야 한다
포정사란 정삼품 당상관이 근무하는 곳을 말하는 것으로 제주목사는 다른 목의 목사와 달리 직급이 높다
12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