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짐 진 원희룡, 해고노동자 복직 당장 나서라"
"뒷짐 진 원희룡, 해고노동자 복직 당장 나서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제주문예진흥원-농업기술원 해고문제 해결 촉구
21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21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민주노총 제주본부. ⓒ제주의소리

설 명절을 앞두고 제주도립예술단, 제주농업기술원 등의 해고 노동자들이 복직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제주본부를 비롯한 해고 노동자들은 21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도청 산하조직인 문예진흥원과 농업기술원에서 발생한 해고 문제에 대해 원희룡 도지사는 원직 복직 문제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10년 도립예술단 노동자들은 도립무용단 안무자의 성희롱 사건을 은폐·축소하는 문화진흥본부 규탄과 성희롱 가해자 징계를 요구했다. 공무원 신분이 아님에도 정치활동을 금지하는 정치탄압 중단을 요구했다"며 "하지만 그 요구는 결국 해고의 칼날로 돌아왔다.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요구한 노동자를 기간 만료를 이유로 해고한 것은 명백한 노조탄압"이라고 주장했다.

또 "농업기술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쪼개기 계약에서 벗어나 고용안정을 위해 지난해 노조를 결성했지만, 노조 결성 두 달만에 16년 근무기간 동안 단 한번도 받아본 적 없는 계약해지 통보서를 받았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피하고자 진행한 꼼수 해고로 인해 노동자들은 청춘을 바쳐 일해 온 직장에서 쫓겨났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동자로서 정당한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노조를 결성하고 권리를 요구했을 뿐이지만, 노조탄압 횡포 속에서 노동자들은 거리로 내몰렸다. 그 뒤에는 뒷짐만 지고 있던 제주도가 있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민족의 대명절 설이 다가온다. 다가오는 봄에는 해고 노동자들에게도 봄이 찾아올 수 있도록 해고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도청 산하 조직인 문예진흥원과 농업기술원의 해고 문제에 대해 원희룡 지사는 행정의 수반으로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2020-01-21 16:50:27
도립예술단 해당 인원은
짤려도 뭐라하면 안되는데;; 왜 계속 나오나요
대법원 판결 나지 않았나요?
117.***.***.132

0순 2020-01-21 16:34:45
놀고 먹는 민노총 복직은 아닙니다.
122.***.***.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