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제주포럼 대주제 '아시아 다자협력 새구상' 선정
제15회 제주포럼 대주제 '아시아 다자협력 새구상'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제15회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이하 제주포럼) 대주제로 '아시아 다자협력을 위한 새로운 구상(Reinventing Multilateral Cooperation in Asia)'으로 확정하고 오는 2월14일까지 세션참여 기관을 모집한다고 28일 밝혔다.

대주제는 지난해 7월부터 10월까지 각각 열린 국제자문위원회의와 의제선정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친 후에 지난 12월6일 개최된 제2차 제주포럼 집행위원회에서 최종 확정됐다.

아시아의 협력이 이미 이뤄지고 있고, 이것을 재구상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의미에서 Reinventing 이라는 단어가 적절하고, 또한 해당 단어는 현황 그 이상의 담론을 쌓아야 한다는 필요성을 제시하며 토론자들에게 폭넓은 토론의 여지를 주기 때문에 'Reinventing Multilateral Cooperation in Asia'가 적절하다고 제안됐다.

올해 제주포럼이 주목한 키워드는 ‘다자주의’와 ‘협력정신’이다. 유엔을 포함한 여러 다자협력 기구들은 전 세계의 안전과 공동번영을 위해 기여해 왔으나, 최근 일부 국가들의 자국 우선주의적 정책으로 인해 다자협력 정신이 약화됐다.

환경, 기후변화, 무역, 테러 등 국제사회 공동과제들은 점차 도외시 되고, 아시아 국가 간 갈등과 북한 핵․미사일 보유 및 실험은 세계평화를 위협하고 있다.

이런 위기 속에서 다자협력은 아시아의 평화와 번영에 필수적이다. 제15회 제주포럼은 아시아의 다자협력을 증진하고 새로운 전략을 모색하는 담론의 장이 될 것이다.

특히 올해 제주포럼은 참가자들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동시 개최 세션을 없애고 총 세션 수를 50개 수준으로 압축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2001년 제주평화포럼으로 출범한 제주포럼의 취지를 계승하고 타 포럼과의 차별화를 꾀하고자‘평화’분야 세션 비율을 60%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사무국은 대주제와 각 세션 간의 연계성을 높이기 위해 세션 기획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고, 세션 참여 기관 모집은 2월14일까지 진행된다.

제출된 세션 기획안은 제주포럼 의제선정자문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하며,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www.jejuforu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15회 제주포럼은 오는 5월28일부터 30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