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뺑소니 사망사고 20대 구속영장...음주운전 들통
제주 뺑소니 사망사고 20대 구속영장...음주운전 들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음주운전 방조 동승자 입건 법률검토

설 연휴 제주에서 발생한 환경미화원 뺑소니 사망사고의 용의자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도주치사)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신모(21)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신씨는 지난 27일 오전 6시47분쯤 자신의 싼타페 차량을 몰아 제주시 제주학생문화원 앞 도로를 주행하던 중 길을 건너던 환경미화 공공근로자 A(73.여)씨를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고 발생 후 1시간 40분 가량 지난 오전 8시29분 현장을 지나던 행인에 의해 발견됐지만 호흡과 맥박이 없고 양 다리는 크게 훼손된 상태였다. 119구급대는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A씨를 인근 한마음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오전 8시47분 응급실 도착과 동시에 사망 판정이 내려졌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현장을 지나던 싼타페 차량이 A씨를 충격한 후 도주하는 모습을 확보하고, 차량 이동 동선과 최종 목적지를 추적해 같은날 오후 3시44분 제주시 동부지역의 한 주택에서 신씨를 검거했다.

신씨는 사건 당일 오전 1시쯤 일행 2명과 술집에 들어가 사고 발생 1시간 전까지 술을 마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신씨 역시 음주 여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신씨의 몸에서 혈중알코올농도가 나오지 않자, 위드마크 음주측정공식을 활용해 피의자의 음주운전 혐의를 적용했다. 

차량 동승자 2명에 대한 추가 입건여부도 검토중이다. 추가 법률 검토가 필요하지만 도로교통법 상 사고 후 미조치 혐의가 적용되며, 신씨의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 역시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뺑소니 사망사고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도주치사 혐의가 적용돼 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편, 2018년 12월 윤창호법이 시행된 이후 제주지역에서 음주운전 사망사고는 이번 사고까지 총 3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
말타듯 저속으로 2020-01-30 16:50:47
대리가 안와 부득이하게 음주 운전을 하면 안되지만 하게 되면 말타고 가듯이 최고3단,40km 넘지 말고 천천히 말타고 간다고 생각해서 천천히들 운전해야지.....내 경험상.......ㅋㅋㅋㅋ 절대 사고 안남................술마시고 평상시와 똑같이 운전하면 사고위험 높고 더 가속할 수 있다.................핸들을 잡으면 본인도 죽을 수 있고 상대도 죽을 수 있다는것을 명심해서 운전해야해요......
118.***.***.4


벌받아라 2020-01-29 13:11:38
사람으로서 도리는 해야지 ..
음주운전 부터 잘못 된 거지만 본인 부모라 생각하면 그렇게 그냥 갈수가 있나 ?
호되게 벌받고 진심으로 반성하며 죽지못해 살아가라
나이드셔서 늙은 몸 이끌고 부지런하게 사는 어르신이 너때문에 무슨 날벼락이냐
어르신의 아들 딸 들은 또 얼마나 비통할거고 ..
대리값 아끼려는 너의 비양심적 행동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슬픔에 빠졌을거다
너의 부모님들도 자식을 잘못키웠다 자책하실거고
살인마의 부모가 되었다
음주운전으로 인해서 본인만 피해본다면 자업자득이라 할거지만 음주운전은 살인행위다
음주운전을 한 번이라도 한 사람은 살인미수 범죄자다
117.***.***.124

도민 2020-01-29 12:53:22
괜찮겠지하는 그 안일한 생각이 젊은 인생을 파탄에 내몰았구나
1.***.***.90

도민 2020-01-29 11:59:19
생각이 이리도 없을까.....
사고나면 일단 119불러서 환자이송하고 음주를 했건 안했건 사람도리는 하고 살아야지 철이없건 당황했건간에 인간이라면 인간답게 살아라 그래야 벌을받아도 참작이라는걸 할수있는거야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