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올해 152억원 투입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서귀포시, 올해 152억원 투입 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서귀포시는 올해 152억원을 투입해 재해위험개선지구를 정비한다고 31일 밝혔다.
 
서귀포시는 행정안전부 설득을 통해 표선면 성읍리와 성산읍 수산리를 잇는 서성로 지구 등 2곳이 올해 국비지원 신규지구로 선정됐다.
 
서귀포시는 남원읍 수망리 일대 수망3지구를 포함해 총 6개 지구에 118억원을 투입해 배수로 정비와 우수저류지 설치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신규사업으로 추진되는 서성로, 토산지구에는 34억원이 투입돼 실시설계와 편입토지에 대한 보상협의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한용식 서귀포시 안전총괄과장은 “재해위험개선지구를 지속적으로 발굴·투자 확대하는 등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통해 재해취약지역을 조기 해소하겠다.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 과제로 삼아 시민이 행복한 안전 서귀포시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