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들 제주서 마스크 사재기 열풍 ‘빈상자 산더미’
중국인들 제주서 마스크 사재기 열풍 ‘빈상자 산더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공포로 제주에 체류 중인 중국인들이 마스크 사재기에 나서면서 곳곳에서 물량이 동나는 등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4일 제주시 연동의 한 약국은 어제(3일) 수 십여 명의 중국인들이 마스크를 대량 구매하면서 미리 확보한 물량 600개가 반나절 만에 완판 됐다.

마스크 품귀 현상이 벌어지면서 이 곳에서만 준비한 마스크 5000개가 단 며칠 만에 팔려나갔다. 한꺼번에 많은 손님이 밀려들자 약국은 번호표까지 배부하며 질서유지에 나섰다.

일부 중국인들은 박스채로 구매한 후 건물 앞에서 내용물만 가방에 담아 상자를 버렸다. 한 상자에는 3개씩 묶음 단위로 포장된 36개의 마스크가 담겨 있다.

이를 본 중국인들이 너도나도 상자를 도로에 버리면서 약국 앞이 순식간에 쓰레기장으로 변했다. 빈 상자가 산처럼 쌓이자 이를 정리하기 위해 직원들은 진땀을 흘려야 했다.

해당 약국 관계자는 “과거에는 중국인들이 파스와 무좀약, 피부연고 등을 주로 구입했지만 신종 코로나 사태가 터지면서 마스크만 집중적으로 구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 한국산 KF94 마스크가 성능이 좋다는 내용이 퍼지면서 현지에서 인기를 끄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현지 내 방역이 강화되자 제주에 머물고 있는 중국 국적의 체류자들이 한국산 마스크를 본국으로 보내면서 도내 우체국 특송 업무도 폭주하고 있다.

제주지방우정청에 따르면 1월30일 제주시 463통, 서귀포 60통 등 523통이 접수됐다. 이튿날에는 제주시 883통, 서귀포 94통 등 997통이 접수돼 올해 가장 많은 접수 물량을 기록했다.

이틀간 접수된 물량은 1500통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07통과 비교해 무려 14배나 늘었다.

중국을 오가는 항공기 운항이 대폭 줄고 중국행 구호물자 화물까지 증가하면서 국제 배송은 어려운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착짱죽짱 2020-02-05 21:25:21
대만보다 못하네 우리 이럴땐 정부에서 나서서 통제걸어야지 마스크 구매제한시켜라
118.***.***.229

제주도민 2020-02-05 19:03:07
제주 대형자본 지배층들이 다 제주에 안 사는 것 같다
그렇다면 무비자 하는 것도 이해가 가는 데 용서는 안된다
부동산이 올랐다고 하는 데 직장은 서비스업만 증가했고
가계부채 16조 시대의 제주라니
이 참에 무비자라도 영구폐지 했으면 한다
이런 상황에서 제주도는 굉장히 수동적인 모습만 보이면서 대책이 뭔지?
최소한 도민의 우려만큼이라도 듣고 시정했으면 한다
112.***.***.76

제발 2020-02-05 10:40:18
택배 보낼때. 불법체류자인지 아닌지확인하고단속좀 하면 안되나요?
182.***.***.52

한심 2020-02-05 10:21:16
원지사가 행정을 못하니 이모양 이꼴이지게
또다시 이런 도지사 뽑으면 안된다는거 .........
61.***.***.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