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법 부장판사 ‘우르르’ 단독사건 전면 배치하나
제주지법 부장판사 ‘우르르’ 단독사건 전면 배치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정기인사에서 부장판사 전입자가 늘면서 단독 사건에 경력이 많은 부장급 인사들이 전면 배치 될 것으로 보인다.

대법원은 6일 전국 지방법원 부장판사 386명과 고등법원 판사(고법에만 근무) 56명, 지방법원 판사 480명 등 총 922명에 대한 24일자 전보인사 명단을 6일 발표했다.

부장급 전입자는 송현경 인천지법 부장판사, 장찬수 창원지법 거창지원장이다. 

문종철 서울중앙지법 판사, 류호중 서울남부지법 판사, 조병대 서울북부지법 판사, 오창훈 인천지법 판사, 박종웅 서울중앙지법 판사, 강동훈 서울서부지법 판사는 부장판사로 승진해 전입한다.

부장판사가 늘면서 평판사가 맡고 있는 일부 단독 사건은 부장급으로 채워질 전망이다. 과거 제주지법 단독사건 상당수는 평판사가 맡아 왔지만 인사적체 등의 여파로 점차 부장급으로 채워지고 있다. 

정봉기 제2형사부 부장판사는 수원지법 안양지원, 양태경 영장전담부장판사는 대전지법, 김태천 제2가사부 부장판사는 대구지법, 김태우 민사3단독 부장판사는 부산지법 동부지원으로 향한다. 

광주고법 제주부의 남현 부장판사는 전주지법, 광주지법 제주부 박형렬 판사는 광주지법 해남지원, 김기춘 광주고법 판사는 제주지법으로 자리를 옮긴다.

성준규 판사는 인천지법, 이혜진 판사는 수원지법 안산지원, 정승진 판사는 부산지법 동부지원으로 이동하고 이승훈  판사 광주고법 제주부로 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오류 2020-02-10 17:52:30
기사에 오류가 있습니다. 박종웅, 강동훈 판사는 부장판사 승진이 아닙니다. 박형렬 판사는 광주지법 해남지원에서, 김기춘 판사는 제주지법에서 광주고법 제주부로 각각 전입합니다(기사에 반대로 돼 있습니다). 이승훈 판사는 광주고법 제주부에서 제주지법으로 이동합니다.
112.***.***.163

외지인 2020-02-06 20:20:07
역시 같은 내용도 제주소리 기사가 제일 정리가 깔끔하네요
121.***.***.1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