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어 표준화 ‘제주가 보인다 여행수어 100선Ⅱ’발간
수어 표준화 ‘제주가 보인다 여행수어 100선Ⅱ’발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수어통역센터(센터장 박춘근)가 제주지역 수어 표준화를 위한 ‘제주가 보인다 여행수어Ⅱ’를 최근 발간했다.

책은 지명과 해수욕장 및 해변, 심야 응급의료기관, 공공기관, 올레길(1~9코스), 도내 관광지로 총 6개 분야에서 총 단어 100개가 수록돼 있다.

어문학자와 수어학자, 수어통역사, 농인으로 구성된 제주수어말뭉치연구회의 감수를 받아 최종 단어를 확정했다.

수어통역센터는 ‘제주가 보인다 여행수어 100선’에 수록된 수어들을 활용해 앞으로 관광지마다 수어해설 영상이 탑재된 QR코드를 제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