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서 제주 사진기자 최우수·우수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서 제주 사진기자 최우수·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 스팟 부분 최우수상에 선정된 한국사진기자협회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우장호 기자의 '고유정 철벽방어'.
제56회 한국보도사진전 스팟 부분 최우수상에 선정된 한국사진기자협회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우장호 기자의 '고유정 철벽방어'.

한국보도사진전에서 제주 사진기자들이 상을 휩쓸었다.

한국사진기자협회 지난해 취재된 보도사진을 대상으로 제56회 보도사진전 스팟, 네이처 등 11개 부문 수상작을 선정, 최근 발표했다.
 
총 500여점이 출품됐으며, 제주도사진기자회 소속 뉴시스 우장호 기자의 ‘희대의 살인 사건 피의자 고유정의 ‘철벽방어’’가 스팟 부분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우 기자는 지난해 6월12일 제주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방검찰청으로 구속 송치되는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을 촬영했다. 신상공개가 결정됐지만, 고유정은 두 손과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려 취재진을 피했다.
 
한라일보 강희만 사진부장은 ‘차량 밑에서 대치중인 톰과 제리’ 작품으로 네이처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강 부장은 서귀포시 보목동 포구에 세워진 차량 밑에서 고양이와 쥐가 서로 쳐다보는 사진을 촬영, 묘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 제주신보 고봉수 기자의 ‘맹금류 짝짓기’도 네이처부문 우수상에 선정됐다.
 
이번 보도사진전 대상은 뉴스1 유승관 기자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농가 살처분’이 선정됐으며, 선정된 작품은 오는 3월18일부터 31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미술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