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국 1000여명, 국제 합창의 매력에 빠져보자
6개국 1000여명, 국제 합창의 매력에 빠져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0일 제주도문예회관 등에서 2020제주국제합창축제 앤 심포지엄

2020제주국제합창축제 앤 심포지엄이 17일부터 20일까지 제주도문예회관과 제주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축제는 6개국에서 1000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국제 음악 축제다. 라트비아, 미국, 슬로바키아, 필리핀, 코스타리카 등에서 제주를 찾는다. 주제는 ‘제주를 노래하다(The World Singing of Jeju)’로 정했다.

행사는 낮에는 심포지엄, 저녁에는 합창단들의 공연으로 나눠 진행한다.

올해는 세계적인 지휘자 시그바즈 클라바(라트비아)와 도린 라오(미국)를 초청해 합창 강의와 다양한 주제를 아우르는 세미나, 워크숍을 진행한다. 티제이 하퍼(미국)와 아일린 장(미국) 등 세계적으로 활동하는 합창 지휘자들도 참여한다.

2014년 세계합창올림픽(World Choir Games)에서 Jazz, Popular choral 부문 금메달을 수상한 아카펠라그룹 메이트리(MayTree)가 개막 무대를 장식한다. 국내외를 누비는 솔리스트 앙상블 골든마에스타(Golden Maestà, 서운정·김민지·유성녀·오신영·지명훈·김주완·허종훈·서동희·음악코치 김이레)도 함께 오른다.

여기에 작곡가 이영조(한국문화예술교육기원위원회 위원장)와 작곡가 안현순(제주도립제주합창단 편곡자)이 작곡한 제주 관련 노래를 제주도민페스티벌콰이어와 제주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개막 공연에서 들려준다. 모든 공연은 무료로 입장 가능하다.

2020제주국제합창축제 앤 심포지엄은 조직위원회(예술총감독 김희철)가 주최하고, 제주도 음악재단법인 천송재단, 제주합창연합회, 제주문화기획연구소가 함께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소리 2020-02-14 11:37:15
코로나-19로 인하여 침체에
빠져있는 때에 얼마나 기쁜
뉴스가 아닙니까?
천송재단과 김희철 총감독의
용기에 찬사를 보냅니다.
112.***.***.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