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최대 적설 84cm...얼어붙은 제주 ‘거북이 출근길’
한라산 최대 적설 84cm...얼어붙은 제주 ‘거북이 출근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설특보 오전4시 기해 해제...체감온도 낮아

제주 산지를 중심으로 내린 눈으로 인해 18일 제주는 이틀째 거북이 출근길이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제주지역은 이날 아침까지 강한 바람을 동반한 눈이 내리면서 쌓이고 있다. 서해상에서 해기차에 의해 만들어진 눈 구름대의 영향으로, 오늘 아침까지 해안과 중산간 지역에는 진눈깨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 전역에 발효중이던 대설특보는 오전 4시를 기해 해제됐다. 서부·동부·산지에 발효중이던 강풍경보는 강풍주의보로, 북부와 동부앞바다에 발효중이던 풍랑경보는 풍랑주의보로 대치 발효됐다.

대설특보는 해제됐지만, 지난 16일부터 중산간 이상 산지에는 많은 눈이 내려 쌓여 있다.

16일부터 이날 오전 4시까지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진달래밭 84.4cm, 윗세오름 26.3cm, 어리목 24.7cm, 서광 6.2cm, 유수암 5.7cm, 산천단 4.8cm, 강정 6.7cm, 성산 2.5cm, 표선 1.4cm, 성산수산 0.5cm 등이다.

오늘 오전까지는 중산간 이상 도로에는 영하의 기온 분포를 보이면서 눈이 내려 쌓이거나, 내린 눈이 얼어 결빙되는 구간이 많겠으니, 운전자들은 월동장비를 갖추는 등 안전운전에 유의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겠다.

오전 6시40분 기준 1100도로는 통제되고 있으며. 5.16도로, 한창로, 비자림로, 제1산록도로, 명림로는 소형차량에 한해 체인을 감아야 운행이 가능하다.

지속적으로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내일(19일) 아침까지 찬 공기 영향으로 기온이 낮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 제주시 기준 낮 최고기온은 8도지만 체감온도는 4도로 낮겠다.

제주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까지 바람이 초속 10~16m로 매우 강하게 불겠으니,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강풍으로 인한 항공기 연결편에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공항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해상은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서부서쪽 먼바다에 풍랑특보가 유지되면서 여객선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

구름 많은 날씨는 오후까지 이어지다가 밤부터 맑아지겠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16일부터 오늘까지 길게 이어지는 이유는 서해상의 해수면 온도가 12~14도로 평년보다 1~2도 높은 가운데, 저기압 후면으로 부터 영하 -30도 이하의 찬공기가 북서풍을 타고 지속적으로 유입됨에 다른 것으로 분석했다.

오늘 상층 저기압이 동해상으로 동진하면서 찬 공기 유입이 멈추고, 하층에서는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으로부터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서해상의 눈 구름대도 약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