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귀의료원 소개 명령, 음압-격리 464병상 확보
제주-서귀의료원 소개 명령, 음압-격리 464병상 확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코로나 19 확산 대비 만전...역학조사팀도 2개 팀에서 10개 팀으로 대폭 확충
제주도가 코로나 19 확산에 대비해 제주의료원과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에 소개명령을 내렸다.
제주도가 코로나 19 확산에 대비해 제주의료원과 서귀포의료원, 제주대병원에 소개명령을 내렸다.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제주대병원과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에 '소개 명령'을 내렸다.

제주도는 코로나19 확산 비상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전문인력과 시설 등 의료가용자원을 총동원한다고 25일 밝혔다.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 모두 외부에서 감염돼 제주로 유입됐지만 향후 제주에서 지역사회 전파가 이뤄질 가능성이 커지면서 나온 조치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병상과 관련해 제주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된 제주대학교병원과 제주의료원, 서귀포의료원에 '소개 명령'을 내렸다.

소개명령은 병원 내 병동을 비워 음압, 격리 또는 일반병실을 확보하기 위해 내리는 것으로, 지난 21일 제주의료원과 서귀포의료원, 24일에는 제주대학교병원에 소개 명령을 내렸다.

소개명령에 따라 확보 가능한 병상은 제주대학교병원 110병상(35실), 제주의료원 207병상(43실), 서귀포의료원 147병상(42실) 등 총 464병상(120실)이다. 

제주의료원은 요양병원을 제외하고, 일반병실 전체를 소개했고, 서귀포의료원은 240병상 중 147병상을 확보하게 된다. 

제주도는 오는 28일까지 단계적으로 소개를 완료, 기존 일반병실에 있던 환자 170명을 요양병원이나 종합병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소개 명령에 따라 확진환자를 격리, 치료할 수 있는 음압병상도 대거 확충한다. 현재 제주 음압병상은 17개지만 이동식 음압기를 설치하면 일반병실도 음압병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우선 제주대병원에 음압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소개중인 다인실 병실을 1인실로 개조해 33개 음압병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동형 음압기는 병실 체적에 따라 외부 배출풍량을 높여 적정 음압을 유지하는 장치다. 

역학조사관도 2개팀에서 10개팀으로 5배 증원한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인력수요 증가에 대비해 공중보건의, 도청 공무원, 자치경찰 등 가용인력을 최대한 충원해 별도의 사무실을 마련하는 등 지원하고 있다.

충원된 인력들은 배종면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이 지도하는 전문교육을 받은 뒤 현장에 투입된다.

역학조사관도 2개팀에서 10개팀으로 5배 늘려 동시에 운영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예비비를 투입해 코로나 마스크와 손소독제, 체온계 등 방역 관련 물품도 추가 구입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3월 중 마스크(KF94) 23만개와 손세정제(500ml) 1만개를 조기 확보하고, 도내 선별진료소와 사회복지시설, 유관기관 등 취약시설에 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scm5055 2020-02-25 13:51:47
관계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의심환자 신고 시 보건소 등 지정병원까지 이송할 차량 대책은 마련되어있는지? 자기차량이 없어 대중교통이나 택시를 이용할 경우 전염시킬 우려가 있음.
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