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 4.3 흔적 찾은 제주CBS '2019 인권보도상'
대마도 4.3 흔적 찾은 제주CBS '2019 인권보도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제주CBS 이인 기자, 고상현 기자.
왼쪽부터 제주CBS 이인·고상현 기자.

제주CBS(본부장 심승현) 기획보도 ‘대마도가 품은 제주 4.3 수장학살’이 2019 인권보도상을 수상했다.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기자협회는 제9회 인권보도상에 제주CBS 이인·고상현 기자의 기사 6편을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인·고상현 기자는 대마도 해안마을 곳곳을 방문해 제주4.3 수장학살 희생자들의 흔적을 쫒았다. 이들은 현장취재를 통해 제주4.3 수장학살 희생자 매장지와 화장터 등을 다수 발견했고, 70년 전 상황을 기억하는 대마도 주민들의 증언까지 확보했다.
 
인권위와 기자협회는 2011년 9월 ‘인권보도준칙’을 공동 제정해 준칙 정착과 확산을 위해 2012년부터 인권증진에 기여한 보도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2019 인권보도상 시상식은 오는 2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릴 예정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취소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