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최대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조합, 시공사 결별키로
제주 최대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조합, 시공사 결별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정기총회 열어 시공사 계약 해제해지 및 선정취소의 건 등 4개 안건 의결

[기사수정 19일 오후 6시40분] 아파트 단일 단지 제주 최대 규모인 이도주공2·3단지 아파트 재건축조합이 시공사인 한화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비전사업단)과 결별을 택했다.

이도주공2·3단지아파트 주택재건축정비조합은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 5층 국제회의장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재건축조합원은 총 727명이며, 525명이 위임장을 제출했다. 조합원의 10%가 넘는 인원이 현장을 찾음으로서 정기총회 성원이 성립됐다.
 
이날 정기총회 안건은 ▲2020년도 예산안 승인의 건 ▲협력업체 선정 및 계약 대의원 임명의 건 ▲정기총회 예산안 승인의 건 ▲시공사 계약 해제해지 및 선정취소의 건 등 4개며, 시공사인 비전사업단과의 계약 해지 안건이 주로 논의됐다.
 
이날 총회에서 다른 재건축 사업과 비교해 비전사업단의 조건이 나쁘다는 조합원들의 의견이 나왔다. 일부는 시공사 계약을 해지하한 뒤 다른 시공사가 참여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했다.
 
논의 후 안건에 대한 투표가 이어졌고, 총회 참여자 약 80%가 계약 해지에 대해 찬성표를 던지면서 계약 해제해지 건이 의결됐다.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조합 정기총회에서 조합이 시공사와의 결별을 결정했다.
29일 오후 2시 제주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조합 정기총회에서 조합이 시공사와의 결별을 결정했다.

이도주공2·3단지 재건축조합 측은 “2017년 시공사를 선정할 때부터 컨소시엄에 대한 주민들간의 의견이 엇갈렸고, 최근 이도주공1단지 재건축 사업 시공사의 조건 등 비교 대상이 생기면서 조합원 사이에서 여러 목소리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조합원간의 의견이 계속 엇갈려 총회에 정식 안건으로 상정해 민주적인 투표 절차를 통해 결정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판단했다. 기존 시공사와의 계약을 해지하자는 조합원의 의견이 모아짐에 따라 다시 시공사를 선정하는 등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합 측은 “서로 상생하면 가장 좋지만, 손해배상 얘기가 나와 대응방안을 준비중이다. 비전사업단이 투자한 금액은 돌려줘야 하는데, 금액이 얼마인지는 조합 측도 산정해 따져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비전사업단 관계자는 "손해배상 청구와 계약해지 효력정지 가처분 등 법적 대응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1987년 12월 준공된 이도주공 2·3단지 아파트는 연면적 3만7746㎡ 규모에 5층 건물 18개 동에 760세대와 상가 14곳이 들어서 있다. 대지면적만 4만2110.6㎡로, 아파트 단일 단지 규모로는 제주 최대다.
 
이도주공 2·3단지 재건축 사업은 지하 2층·지상 14층 13개 동(연면적 15만4297.48㎡)으로 예정됐다. 세대수는 877세대이며, 주차대수는 1489대다.
 
준공된지 30년이 넘어 건물이 노후돼 2014년 9월 안전진단에서 위험수준인 D등급을 받았다. 2016년 주택재건축 정비구역으로 지정·고시됐으며, 2017년 9월24일 한화건설·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비전사업단)이 시공사로 선정됐다.
 
경관심의를 통과해 도시계획심의 절차를 밟고 있는 과정에서 이도주공2·3단지 아파트 재건축조합이 기존 시공사인 비전사업단과의 계약을 해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재건축 2020-03-04 07:41:15
재건축은 이익만 본다.
입구 내주면 우리입구도 복잡만하다.

1단지와 하면 손해를 본다.

같이할 필요성 전혀 없다.
223.***.***.155

날아갈듯 2020-03-02 13:29:26
과연 대한민국 어느 시공사가 여기 들어 올까요? 가뜩이나 수익성 없는 단지에 손해배상 금액까지 덤터기 써가며 .. 이제 남은건 포스코 한군데 밖에 없지만 1단지와 차이나는 조건을 조합원들이 받아들일지는 모르겠네요. 그러게 진작 옆단지와 파이를 키워서 윈윈해야지 조롱과 배척의 관계로 제 살 깍아먹기만 했네요. 사방이 적인 재건축시장에서 스스로 아군을 뭉개버려서 매우매우 원통 하네요.
14.***.***.242

도민 2020-03-01 14:44:51
착각하고 있는데 시공사는 돈 퍼다 주는곳이 아니다..
재건축의 주체인 시행사는 조합이고 이들은 모두 유한책임을 지는 주주와 같다.
시공사와의 결별은 자유지만 이에 대해 손해배상 책임도 조합원들에게 있다.
재건축이 성공하면 수익을 가지는것도 조합원, 재건축이 실패시 손실을 부담해야 하는것도 조합원이다.
무조건 재건축이 돈을 벌 것이라 생각하지 마라..
49.***.***.237

2020-03-01 11:55:27
이래서 조합 건축이 어려운 것...
조합원 내에 의견 갈등으로 인하여...
계약 파기로 인한 위약금과,
소송으로 인한 지체,
지속적으로 나가는 경비...
초기 멋 모를 때나 빨리 진행할 수 있지, 그 이해득실을 알고 난 이후에는 ...
앞으로는 재건축이든 조합 건축은 10년 예상하고 시작해야 할 것...
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