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문화유산 기초 자료 정비한다
서귀포시, 문화유산 기초 자료 정비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는 지역 내 문화유산 현황을 새로 정리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특별자치도 출범 이후 서귀포시와 남제주군으로 나눠진 문화유산 자료를 처음으로 통합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재 보존 실태까지 함께 조사해 자료의 시의성을 높인다. 

서귀포시는 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유산 가운데 역사적·예술적·학술적 또는 경관적 가치가 높은 것은 향토유산으로 지정 추진할 계획이다. 

향토유산은 서귀포시에서 신청하면, 제주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 여부가 정해진다. 향토유산은 문화재와 달리 지정으로 인한 주변의 사유재산권의 제약이 없다. 제주도 향토유산 보호 조례에 의거 제도적으로 보존과 관리가 가능하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문화재의 보존과 활용이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지정되지 않은 문화유산도 미래 세대를 위해 전승할 가치가 있다. 서귀포의 문화유산 자료를 집대성하고 이를 활용함으로써 향토유산 신규 발굴, 지역 문화 자산을 활용한 콘텐츠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