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들도 시각차 대정해상풍력, “졸속사업” vs “지역발전”
동문들도 시각차 대정해상풍력, “졸속사업” vs “지역발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서초 학부모회·총동창회 등 반려 촉구...구성원 찬반 양립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총동창회·운영위원회 등이 20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정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안 반려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총동창회·운영위원회 등이 20일 오전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정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안 반려를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해양생태계 파괴 논란으로 10년째 표류중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추진과 관련, 지역 학부모를 비롯한 주민들이 이를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에 반해 일부 주민들은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나서며 주민 간 갈등이 표출되고 있다.

대정서초등학교 학부모회·운영위원회·총동창회 등은 20일 오전 10시 제주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학교와의 협의 없이 졸속으로 진행되는 대정해상풍력 사업은 주민수용성 문제의 절차적 하자"라며 사업을 반려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대정해상풍력은 대정서초등학교 학생 및 학부모에게 아무런 설명이나 이해를 구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설명회 때 학부모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그 자리에 학교가 있는 것을 몰랐고, 추후 학교 측과 충분한 협의를 하겠다'고 답했지만 협의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역사회 및 학부모들이 동요하고 있고, 시골의 작은 학교는 교육환경이 훼손되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면, 보호받지 못하는 어린 학생들의 미래는 누가 책임지는 것이냐"고 성토했다.

이들 단체는 "대정해상풍력시범지구 지정이 정보가 공유되지 않은 상태에서 졸속으로 진행되면서 일부 학부모들이 학교에 학생들을 보내지 않겠다는 분들이 나타나고, 집단적인 등교거부 상황까지 일어나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며 "4개 마을의 유일한 공공기관인 학교가 학생수 감소로 인해 폐교위기에 내몰리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민 수용성 문제의 하자를 드러낸 대정해상풍력 시범지구 지정안은 반려돼야 한다"며 "교육환경이 훼손되고 보호받아야 할 우리 아이들이 시골의 작은 학교라고 무시되는 것인지 도의회와 교육감, 도지사는 대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날 자신들을 '대정서초등학교 해상풍력찬성동문모임'이라고 소개한 또 다른 주민들은 성명을 내고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은 제주도와 사업자가 적법한 행정절차에 따라 추진하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며 "사업과 관련 대정서초등학교의 우려되는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지구지정 이후 환경영향평가 관련 법령에 명시된 절차에 따라 사업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학생수의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학교를 보며 후배들에게는 미안한 마음뿐이지만, 본 사업을 통해 마을과 학교의 발전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학교의 영속적인 발전의 토대가 될 것이고, 친환경 발전사업인 본 사업의 동의를 통해 지구온난화를 막고 청정 제주를 물려준다는 자부심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자파의 피해를 걱정하는 것은 모든 학부모의 동일한 마음임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동의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며 "하지만, 수차례의 설명회를 통해 불안을 해소할 수 있었다. 우리는 정부가 출자한 발전공기업의 정직성과 기술력을 절대적으로 신뢰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7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77
내딸사랑해 2020-03-20 13:33:25
작년 초등 교과서에 '에너지와 생활'이라는 단원이 도입되었습니다. 에너지의 다양한 형태에 대해 배우며 궁극적으로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 지속가능한 에너지 추구를 가르칩니다. 그만큼 친환경에너지 활용이 불가피하고 중요함을 초등학교에서부터 더욱 강조하는거죠.
제가 대정초 관계자였다면 해상풍력발전이라는 마을의 특색을 살려 대정초등학교와 그 마을을 부흥시킬 것입니다. 요즘 부상하는 친환경에너지, 친환경소재 특화 교육을 활성화시킨다면 학생에게 비전을 심어줄 수 있어, 학생들이 몰릴테니까요
작은학교가 폐교위기에 처하는 이유는 큰학교에 비해 교육적 메리트가 없기 때문입니다. 폐교위기를 극복하고 특성화된 마을로 발전할 것인지, 변화를 거부하고 마을을 도태시킬 것인지, 마음의 문을 열고 다시 한 번 생각해보셨음합니다.
14.***.***.88

전자파 퇴장 2020-03-20 13:01:35
발전기의 전자파는 가짜 뉴스인데 왜 이슈인지 모르겠네요.
전자파가 걱정인 분들이 자녀들에게 스마트폰 쥐어주는 것은 무슨 마음?
175.***.***.75

하루하루방 2020-03-20 14:18:13
학부모라는분들 참 진정성에 의심이 가네
이제와서 설명회도 참가하고
밑바닥이 다보이신듯
너무 오염이 되가네요 아이들 내세워 부끄럽지 않으신지
안타깝습니다
223.***.***.50

주민찬성 2020-03-20 11:55:57
8년동안 노력하고 설득하고......졸속이라고하기에는 8년이란 기간이 너무한거아닌가....졸속뜻을모르나..이게진정 반대를 위한 반대지...참
106.***.***.79

추가로 2020-03-20 12:00:12
추가로 저번 설명회때보니까
학부모랑 핫핑크돌고랜지 거기랑 쑥덕쑥덕 짝짝궁하더만
이제는 전문시위꾼들인게 너무티나니까 학부모 조정하는거지...
애들보기안부끄럽나
106.***.***.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