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인권이 밥 먹여주냐” 송재호 발언 ‘된서리’
“평화·인권이 밥 먹여주냐” 송재호 발언 ‘된서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쟁후보 일제히 비판...송, SNS 통해 "명백한 잘못" 즉각 사과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가 TV토론회 발언으로 인해 역풍을 맞고 있다. 사진은 JIBS뉴스 갈무리.
4.15총선 제주시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가 TV토론회 발언으로 인해 역풍을 맞고 있다. 사진은 JIBS뉴스 갈무리.

[기사수정- 오후 5시40분] 4.15총선에 출마한 제주시 갑 선거구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예비후보가 TV토론회에서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 주느냐"라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올랐다. 지난 19일 JIBS제주방송 주최로 진행된 제주시 갑 선거구 후보토론회에서 정의당 고병수 예비후보와 토론하는 과정에서다.

송 예비후보는 토론회 중 고 예비후보가 강조해 온 '생태환경도시' 비전을 도민경제와 어떻게 연계할 것인지를 물었고, 고 후보는 환경·평화·인권을 주요 비전으로 제시했다. 송 후보는 이를 받아치며 "평화와 인권이 밥 먹여주냐고 묻는 겁니다."라고 발언했다.

송 예비후보의 발언은 곧 된서리를 맞았다. 같은 선거구 경쟁주자는 물론 시민단체까지 송 예비후보의 발언을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고병수 예비후보는 20일 긴급논평을 내고 "인권을 중요시하는 현 정부에서 주요 직책을 맡았고, 제주시 갑 선거구를 대표해 여당의 전략공천을 통해 후보로 나온 사람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매우 경악스럽다. 4.3의 아픔을 가진 제주의 국회의원을 가리는 토론회에서 나온 발언이라 더욱 충격적"이라고 비판했다.

고 예비후보는 "송 후보의 발언은 대통령의 의지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여당의 후보 자격이 있는가, 제주의 대표자격은 있는가"라며 "이런 철학과 인식을 갖고 있는 후보를 보며 참담한 심정을 느꼈다. 평화와 인권을 무시한 송 후보는 도민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성토했다.

전략공천된 송 예비후보에 밀려 민주당을 탈당, 무소속 출마한 박희수 예비후보는 "송 예비후보의 발언은 참으로 개탄스러운 일이다. 이 같은 인권의식을 가진 후보가 대한민국 국회 집권당 후보로 전략공천됐다는 사실은 그 자체가 온 국민이 놀랄 일"이라고 신랄하게 꼬집었다.

박 예비후보는 "평화와 인권은 세계 자유 민주주의 국가의 보편적 가치이며 모두가 추구하는 이념이다. 평화와 인권을 조롱하는 발언, 이러한 인권의식을 가진 자가 총선에 나온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민주당 지도부의 한심한 수준과 밀실야합이 빚어낸 참사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힐난했다.

제주시 을 선거구의 민중당 강은주 예비후보도 성명을 통해 "송 후보는 제주도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망언을 일삼은 것에 대해 진심어린 사죄와 예비후보를 사퇴하라"며 "후보 스스로 사퇴하지 않는다면 전략 공천을 추진한 민주당 중앙당에서 결단을 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역시 같은날 논평을 내고 "평화와 인권은 인간이 인간답게 살기위한 기본적인 조건이다. 아무리 경제적으로 부유하다하더라도 평화 없는 번영이 무슨 소용이며, 짐승 취급 받으며 배불리 먹는 것을 원하는 인간이 있는가"라며 "4.3의 아픈 상처를 보듬으며 조금씩 치유해나가고 있는 제주에 이런 고민 없는 사람이 어떻게 집권여당의 총선 후보로 나설 수 있는지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송 예비후보는 개인 SNS계정을 통해 사과의 뜻을 표했다.

송 예비후보는 "토론회에서 저의 말실수로 본의 아니게 도민 여러분에게 불편함을 드렸다. 죄송하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는 "명백한 저의 잘못이다. 제주의 미래비전은 도민의 경제적 삶과도 연계돼야 하기에 그 전략과 방법을 듣고자 했던 것인데, 토론회라는 공간에서 조급한 마음에 말실수를 했다"고 시인했다.

송 예비후보는 "앞뒤 문맥을 헤아려 이해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 고병수 후보와 도민 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며 "앞으로는 매사에 조심 또 조심 하겠다"고 거듭 머리를 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2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21
와우~ 2020-03-27 16:39:30
아직도 이 얘기라~~~
다른건없고??
선거끝날때까지 여기서떠드세요~**
뭐 생산적인건 하나동ㅂ이~
210.***.***.14

제주도 2020-03-27 16:29:45
국민은 허술하지 않다.
지난 이명박근혜순실 정권의 상실감을 절대 잊지 않는다
1.***.***.121

ㅋㅋ 2020-03-26 06:02:00
그냥 북한가서 정치하라 그래라
인권평화 없이 밥챙겨준다그러면 좋아할거다.
87.***.***.106

라이트훅~ 2020-03-24 15:05:02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036869&fbclid=IwAR22PbEI0c5Ka0tIpqpTmTULzxSj_yRINUZ55gcDHI5em2uqS-LbIjlMELI

^^
122.***.***.83

진웅이 2020-03-23 14:03:16
앞뒤 부분을 보난 무신 잘못을 해신지
잘 모르컵디다
그자 말 몇마디 가졍 삭쾡이 마냥
허민 찌질헌거주
무사 평화 인권이나 생태 중요허댄 안해서?
다만 요즘 경제가 막 어려우난
도민들 힘들어허난
어떻게 먹거리를 초질건가 해서
골은 말을 그자 옷에 실밥 호나 나온거
끝까지 뽑아내젠 허는 심보는 뭐라
경허당 실밥 다 나강 옷 베리매
도민들이 경 모르지를 않허매
경우 이신 사람이란게
무신 경 욕을 해댐싱고 촘말로
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