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최초 아동자립지원시설 내달 개소
제주에 최초 아동자립지원시설 내달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칭 '시은빌 아동자립지원시설'.
가칭 '시은빌 아동자립지원시설'.

제주시 도두동에 도내 최초 가칭 ‘시은빌 아동자립지원시설’이 들어선다.

제주시는 내달 아동보호시설 퇴소·가정위탁보호 종료 아동 주거문제 등 해결을 위해 도두동에 아동자립지원시설을 개소한다고 20일 밝혔다.
 
2872㎡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며, 남·녀 각각 8실의 생활관 2동으로 지어져 최대 32명까지 입소할 수 있다.
 
운영은 사회복지 삼인원이 맡았다. 전국적으로 13개뿐인 자립지원시설이 제주에 생기게 됐다.
 
입소대상자는 아동복지시설 퇴소아동과 가정위탁보호가 종료된 만 18~24세며, 희망 아동은 시설장 추천이나 각 거주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할 수 있다.
 
최대 3년까지 거주할 수 있으며, 주거공간 제공과 함께 금융교육, 직업체험 등 자립지원컨설팅도 제공될 예정이다.
 
도내에 아동보호시설은 총 12곳이며, 또 554명이 가정위탁보호를 받고 있다.
 
김태리 제주시 주민복지과장은 “보호 위주의 아동복지가 아니라 홀로서기를 지원하는 자립지원이 중심될 것”이라며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이 건강한 성인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레규 2020-03-21 13:55:57
흠.....의문입니다....장애인, 여성, 등등 자립을 표방하는 센터들이 있지만 정말 제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울 때가 많습니다. 명분은 그럴싸하나 가만보면 그냥 사회복지업종 일자리만 늘리기 위해 만들어지는 경우가 많아 보입니다...자꾸 무슨무슨 지원센터...무슨무슨 복지관만 잔뜩 만들어서 사회복지 예산은 자꾸 늘고 있으나 정작 사회복지 대상이 되는 당사자들에게 쥐어지는 것도 별로 없고 그 기관들이 제역할을 해서 사회적 취약계층들이 삶이 개선되는 경우 역시 참 보기 힘듭니다....우후죽순 만들어지고 보조금 달라고 손내밀고 있는 기관, 단체 등의 실효성에 대해 전면적인 검토가 필요합니다.
61.***.***.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