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지 "예래 주민의 든든한 보좌관 될 것"
고대지 "예래 주민의 든든한 보좌관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 지역구에 출마하는 무소속 고대지 예비후보가 “예래동 주민들의 든든한 보좌관”을 약속했다.

고 예비후보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예래동 닥남새미길과 마을안길 버스노선 도로 확·포장 공사가 더뎌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공사가 조기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예래동 주민자치센터 이전이 확정된 만큼 (도의원에 당선되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도의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주민자치센터 이전이 완료되면 기존 건물은 예래동 청소년문화의집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리모델링 등 예산 지원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고 예비후보는 “도의원에 당선되면 예래동 주민 숙원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든든한 보좌관이 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