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공항 국내선 출발 발열감시...16명 추가 투입
제주도, 공항 국내선 출발 발열감시...16명 추가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가 24일부터 제주공항 국내선 출발시에도 발열감시를 한다.
제주도가 24일부터 제주공항 국내선 출발시에도 발열감시를 한다.

 

제주도가 코로나19 유입 원천 차단을 위해 지난 2월2일부터 제주국제공항 국내선과 항만 도착장(2월 3일부터 시행)에서 발열 감시를 시행한 데 이어, 24일부터는 제주국제공항 국내선 출발 시에도 발열 감시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으로 해외 유입 확진자가 지속 발생함에 따라 전국 단위 발열 감지 시스템 구축으로 도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예방적 조치이다. 

그동안 국내선 항공기의 경우 발열 체크 등을 위한 별도의 절차가 시행되지 않았으나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제주도가 선제적으로 국내선 도착 시에도 발열감시를 시행한데 이어, 출발 시에도 발열 감시 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이를 위해 제주국제공항 출발장 2개 지점에 4대의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됐다.
 
제주도는 국립제주검역소 제주국제공항지소와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의 협조를 받아 제주국제공항 출발장에 23일 열화상카메라 4대를 설치 완료했다.  

발열 감시 인원은 2교대 2개조로 운영된다.  제주도는 도간호사회·도간호조무사회·해병제9여단의 지원을 받아 간호인력 8명과 행정인력 8명, 총 16명의 인력을 추가 투입한 상태다. 

이로써 23일부터 제주국제공항의 발열감시 인원은 1일 18명<도착장(18명): 의사 2, 간호인력 8, 행정인력 8명>에서 총 34명<출발장(16명): 간호인력 8명, 군인 8명 / 도착장 인원(18명)>으로 확대됐다. 

한편 지난 2월 29일부터 제주도가 수차례 국토교통부, 한국공항공사, 각 항공사에 지속적으로 요청했던 국내선 항공기 탑승 전 발열검사 시행이 순차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타시도 지자체와 한국공항공사는 김포공항(3월21일), 김해공항(3월23일) 등 국내선 공항에서 항공기 탑승 전에 발열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항공기 출발 전 발열검사 시행으로 제주를 오가는 입도객에 대한 방역이 더욱 철저히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힘내세요 2020-03-23 19:35:24
다들 고생이 많네요~~^^ 제주는 앞으로도 코로나확진자가 없기를 바랍니다^^
39.***.***.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