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농어촌진흥기금 신청액 92% 증가
제주시 농어촌진흥기금 신청액 92%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농어촌진흥기금 신청이 대폭 늘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융자이율이 낮아진 것이 컸다.
 
제주시는 올해 상반기 지역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신청 접수를 받은 결과 농어가와 생산자단체 등 2432곳에서 921억원의 융자가 신청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상반기 융자신청액 480억원보다 92% 증가한 수치다.
 
주체별로 개인이 2374건에 753억원으로 대부분으로 차지했고, 생산자단체가 58건 168억원이다.
 
또 용도별로 운전자금이 2397건에 882억원, 시설자금 35건 39억원 규모다.
 
사업분야별로 농업분야가 2177건 882억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수산분야 142건 147억원, 축산분야 110건 787억원, 임업분야 3건 1억원 등이다.
 
신청이 급증한 이유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1차산업 분야 지원을 위해 융자이율이 기존보다 0.2%p 낮아진 0.7%로 하향 조정된 것이 컸다. 지원규모도 지난해 1800억원보다 700억원 증가한 2500억원 규모로 늘었다.
 
이율이 하향 조정되면서 기존 융자금을 갚은 뒤 새롭게 융자받은 사람이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고경희 제주시 농정과장은 “융자금 신청자에 대한 적격여부와 서류 검토 등을 통해 제주도에 신청, 조기에 융자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