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영식 “신세계, 제주 면세점 진출? 지역환원 우선”
양영식 “신세계, 제주 면세점 진출? 지역환원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
양영식 의원. ⓒ제주의소리
양영식 의원. ⓒ제주의소리

유통업계의 강자 신세계그룹이 제주지역에 면세점 진출을 노리고 있는 가운데 지역상권과의 상생, 이익의 지역환원 대책이 우선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연동갑, 더불어민주당)324일 오후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주도민의 눈과 귀가 코로나19에 집중된 어수서한 시기에 국내 굴지의 대기업인 신세계그룹이 제주 면세점 사업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세계그룹은 현재 제주시 연동에 위치한 뉴크라운호텔을 매입해 호텔을 허물고 지하 7·지상 7층 규모의 면세점 건물을 신축할 계획이다. 판매시설 총 면적은 15000, 롯데면세점 및 신라면세점보다 2배 이상 큰 규모다.

다만, 제주도 경관건축공동위원회는 지난 13일 사업계획에서 사업부지내 외부공간 일부를 시민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공개공지에 대해 재검토할 것 등을 사업자에게 주문하며 제동(재심의)을 건 상태다.

양 의원은 신세계가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존 면세점 사업권을 지키지 못하면서 공항면세점보다 상대적으로 수익이 높은 제주의 시내면세점 특허를 얻는데 사활을 걸고 있다는 얘기들이 흘러나온다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진행과정을 보면, 과연 신세계그룹이 국내 유통업을 대표하는 굴지의 대기업이 맞는지, 도민과 동반성장 의지를 가진 파트너로서 면모를 갖추고 있는지 그 신뢰성에 의문을 갖게 한다대기업의 실체는 뒤로 숨긴 듯 모 교육재단을 내세우는가 하면, 도민사회의 반발을 우려해 뒤늦게야 주차장 부지확보, 주차장과 면세점 예정부지 간 도로확장을 제안하는 등 사후약방문식의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통과했다고 지적했다.

양 의원은 또 면세점 특허는 중앙부처의 권한으로 신세계면세점까지 허가가 난다면 신제주권 반경 400m 이내에 대기업 면세점만 3개소가 된다도내 면세점 매출은 도 전체 관광수입 65000억원의 30%에 달하지만 지역환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신규허가는 그대로 관광수입의 역외유출을 가속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면세점 신규 진입과 따른 전제조건으로 도내 영세 소상공인과 대기업 면세점간 공존과 상생모델 제주관광의 병폐인 저가관광과 송객수수료 등 시장왜곡 개선 다국적 해외관광객 적극 유치를 통한 관광 시너지 효과 창출방안 제주출신 인재채용 확대 이익 환원 확대 및 제도개선 공동노력 등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양 의원은 이러한 노력이 선행되지 않으면 과감한 제동이 필요하다며 거듭해서 면세점 신규진입에 앞서 도민사회의 의견반영과 지역환원 대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는 점음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3
선거만이 2020-03-26 01:00:47
제주 이 좁은 곳에서도 파벌이 있다. 제주 서부 민주당 도의원들이 중국인 노름판 개발할때 지역 경제 살린다고 찬성하였다. 제주시내 대형 중국 쇼핑 복합 노름판도 제주시 민주당 도의원이 찬성하였다.

그런데, 동부에 공항 만들면, 제주시 상권 죽고 서부 땅값 떨어진다고 하니,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제2공항 건설이 환경 파괴 한다고 하네. 참나. 제주시와 서부 도의원들이 얼마나 위선적인지..웃기는 놈들이다.

그런데, 왜 중국인 노름판 유치를 한다고 한라산 산허리를 잘라 먹었냐?
211.***.***.52

코로나 2020-03-25 10:08:38
코로나는 역외유입, 제주관광수입은 역외유출,, 외지인이 문제네
211.***.***.31

아직도 2020-03-24 19:46:23
선거법위반자는 빨리판결내려야지
법은 뭐하는지 도의원월급으로 변호사비주다보면은
세금다날라가는 세상에살고있다니
222.***.***.105

빈배 2020-03-24 17:51:01
대기업 면세점 더는 안 됩니다.(1)
이익 사회 환원 아무 의미 없습니다. 제주가 대기업 면세시장 하청기지로 전락하는 마당에 떡고물을 말하다니.

제주는 이미 따이공의 표적,먹잇감이이 돼 있습니다. 롯데 신라는 여행사와 따이공에 이것저것 붙여 30%에 이르는 수수료를 주죠. 롯데 신라는 박리다매로 이익을 보지만 제주관광은 죽어가고 있습니다.

대기업과 검은 거래에 익숙해진 여행사와 중국관광객들이 다른 곳은 눈에 차지 않는 겁니다. 조선족이 운영하는 여행사는 따이공을 모객해 엄청난 마진을 남기는 것도 모자라, 중국인 개별 관광객들을 자기네가 모집한 단체인양 윗쳇으로 끌어들여 면세점이나 관광지 등에서 또다른 수수료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112.***.***.166

빈배 2020-03-24 17:50:41
대기업 면세점 더는 안 됩니다.(2)
이런 마당에 이제는 신세계라뇨. 정말 놀라 까무라칠 지경입니다. 신세계의 진입을 행정논리, 시장논리를 내세워 행정절차를 밟아주는 제주도정 정말 심각합니다. 아무런 생각이 없는 거죠.

지금 제주 경관을 망치고, 앞으로 제주경제의 커다란 종양이 될 것이 분명한 드림타워를 눈 앞에서 보면서 다시금 신세계 면세점이라는 정말 제주도정은 누구를 위한 도정인지 비판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런데, 도의원이 마치 도민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것처럼. 이익환원이 되면 허가를 주자고? 생각이 1 이라도 있는지.

제주관광, 대기업이 아닌 도민이 우선하는 관광으로 나가야 합니다. 속더가 더디더라고 도민과 함게 가야 합니다. 제주도정 제주도의회 관광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합니다.
112.***.***.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