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직 중이던 30대 제주 경찰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휴직 중이던 30대 제주 경찰관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직 제주 경찰관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24일 오전 2시50분쯤 제주시 애월읍 하귀리의 한 빌라에서 제주동부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38.경사)씨가 숨져 부인이 112에 신고했다.

서울에서 근무하던 A씨는 2019년 1월 정기인사에서 제주로 발령나자 가족들과 함께 입도했다. A경사는 발령과 함께 장기 휴가를 신청해 지금껏 휴직 상태였다.

제주서부경찰서는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가족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
아이고 2020-03-25 23:14:02
가족들은 어떡하라고 먼곳까지와서...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