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신세계, 면세점 진출? 상생방안 마련 우선”
제주도의회 “신세계, 면세점 진출? 상생방안 마련 우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경제포럼 25일 성명 통해 “대기업으로서 사회적 책무 다해야…상생방안 마련” 촉구
신세계면세점은 제주시 연동 뉴크라운호텔 부지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지상 8층 지하 7층 규모의 면세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판매시설 연면적은 1만5000㎡로 기존 롯데나 신라면세점 보다 2배 이상의 크기다. 호텔부지는 3888㎡(약 1178평)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신세계면세점은 제주시 연동 뉴크라운호텔 부지에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지상 8층 지하 7층 규모의 면세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판매시설 연면적은 1만5000㎡로 기존 롯데나 신라면세점 보다 2배 이상의 크기다. 호텔부지는 3888㎡(약 1178평)다.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도의회가 시내 면세점 제주 진출을 추진하고 있는 유통업계의 강자 신세계그룹을 향해 첫걸음부터 편법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연일 압박하고 있다.

제주도의회 제주민생경제포럼(책임간사 문종태, 정책간사 강성민)25일 성명을 내고 신세계그룹을 향해 도민 상생협력 방안 우선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포럼에는 의원 16명이 참여하고 있다.

민생경제포럼은 최근 제주지역 면세점 사업진출 공식화 선언에 나선 대기업 신세계를 향해 도민사회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신세계면세점의 제주시장 진출로 말미암아 연북로와 노연로를 비롯한 일대의 교통혼잡은 물론 예정부지에 인접한 제주의 대표 상권인 누웨마루 거리붕괴 등 피해의 몫은 고스란히 제주도민들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제주도의회 전경 

이어 면세점 사업 이외에도 제주에서 호텔사업의 첫 진출을 앞둔 신세계는 제주에서 다른 사업 영위를 위해서라도 도민 정서에 부합한 대기업의 사회적 책무를 다해야 할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앞서 도민 상생협력 방안부터 마련하라고 권고했다.

제주도를 향해서도 면세점 매출의 지역환원을 위한 제도적 장치마저 없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제주도는 면세점 신규 진출에 대해 별 다른 대책 없이 손을 놓고 있다제주도는 신세계 면세점의 제주시장 진출에 있어 명확한 입장을 밝히고 소상공인 지원 방안을 비롯한 도민 권익보호를 위한 대책을 제시하라고 주문했다.

앞서 양영식 의원(연동갑, 더불어민주당)24일 제38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신세계 면세점 제주 진출 추진과 관련해 지역 상권과의 상생 방안 및 이익의 지역환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민생경제 2020-03-26 08:35:29
각면세점 주변의 상권들이 지금 어떻죠??
면세점이 정상화 영업을 할때 그주변 상권들
활황을 누립니다..소상공인???실제 시장을 보고
이런 앵벌이성 주장을 하시길 바랍니다...
제주에 진출하는 기업들은 하도 시달리고 교육이
되어 있어서 사회와 접목하는 방법 알고 있고요
순서에 따라 진행 할것으로 생각됩니다..
그러지않고 할수 없는거 잘알고 있겠죠...
선거에 바쁘신 도의원님 이런 선동적 발언 자제함
이 어떨까요??
59.***.***.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