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제주 귤나무에 기댄 동백나무겨우살이 
[포토] 제주 귤나무에 기댄 동백나무겨우살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귤나무에 기생식물 동백나무겨우살이가 달라붙은 모습. ⓒ제주의소리
귤나무에 기생식물 동백나무겨우살이가 달라붙은 모습. ⓒ제주의소리

한층 포근해진 날씨에 기생식물이 귤나무에 달라붙은 보기 드문 장면이 포착됐다.

25일 서귀포시 토평동 독자 오충근 씨가 [제주의소리]에 제보한 사진에는 귤나무 줄기 맨 위에 기생식물 동백나무겨우살이가 달려있다.

동백나무겨우살이는 제주도, 목포, 남해 섬지역 같은 난대림 지역에서 주로 자라는 식물로 알려진다. 약용식물로 가치를 높이 평가 받는다.

미끈한 초록 귤나무 잎과 달리 사진 속 울퉁불퉁한 동백나무겨우살이 생김새는 다소 생뚱맞게 보이기도 하다. 오 씨는 “귤 농장을 수십 년 동안 운영해왔만 귤나무에 기생식물이 사는 경우는 꽤 드문 편이다. 기후변화의 영향인지 신기할 따름”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동백나무겨우살이는 항암제 재료로 쓰인다. 기술이 있다면 귤나무에 동백나무겨우살이를 이식해서 귤로 팔아서 버는 만큼 소득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지 상상해본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요즘, 사진으로나마 도민들에게 작은 힘을 불어넣어주고 싶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귤나무에 기생식물 동백나무겨우살이가 달라붙은 모습. ⓒ제주의소리
귤나무에 기생식물 동백나무겨우살이가 달라붙은 모습. ⓒ제주의소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