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카드 훔쳐 반지 산 30대 러시아인 징역 10월
제주서 카드 훔쳐 반지 산 30대 러시아인 징역 10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법원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사기와 절도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러시아인 볼모(37)씨에 징역 10개월을 선고했다고 26일 밝혔다.

볼씨는 1월18일 오전 9시48분쯤 제주시 연삼로의 한 건물 10층에 들어가 방안에 있던 현금 47만원과 신용카드, 체크카드, 150만원 상당의 휴대전화를 훔쳐 달아났다.

이날 오후에는 제주시 연동의 한 귀금속 전문점에 들러 훔친 체크카드로 29만원 상당의 반지를 구매했다. 인근 마트와 편의점에서도 체크카드로 물건을 사기도 했다.

재판부는 “범행의 경위와 수법, 횟수 등에 비춰 죄질이 불량하다. 피해도 회복되지 않았다”며 실형 선고 이유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