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깊은 제주 비양도 갈등의 골..."뉴딜사업 필요없어"
너무 깊은 제주 비양도 갈등의 골..."뉴딜사업 필요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10여명 제주시 항의 방문해 "모든 공유수면 허가 취소해 차라리 행정선 띄우라"
1일 제주시 비양도 주민들이 도항선 문제로 제주시청을 방문해 항의하고 있다.
1일 제주시 비양도 주민들이 도항선 문제로 제주시청을 방문해 항의하고 있다.

[제주의소리]가 보도한 ‘제주시 ‘행정선 투입 최후통첩’ 비양도 갈등 해법 되나?’ 기사와 관련해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주민간 갈등의 골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다. 비양도 일부 해녀는 해상에서 도항선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해상시위까지 예고하고 있다.

비양도천년랜드(주) 주주 비양도 주민 10여명은 1일 오후 2시40분쯤 제주시청을 방문해 3시간 가까이 “비양도해운(주)와 함께 할 수 없다. 차라리 어촌뉴딜 사업을 하지 말라”고 항의했다.
 
천년랜드는 2017년 5월부터 비양도항 동쪽에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받아 제주~비양도 항로 도항선 접안시설로 이용하고 있다.
 
반면, 비양도해운(주)는 비양도항 남쪽에 공유수면 점사용허가를 받아 운영하고 있다.
 
당초 비양도해운은 천년랜드와 같은 위치에 허가를 받아 지난해 11월 신규 취항했지만, 천년랜드가 기존 사업자의 동의가 없었다고 집행정지 가처분을 신청하면서 남쪽으로 자리를 옮겨 올해 1월 재취항했다.
 
천년랜드와 비양도해운의 갈등은 마을 현안마다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던 비양도 주민 갈등의 대표적인 사례다. 양측은 서로 각종 고소·고발까지 이어가고 있다.
 
제주시는 지난 31일 두 선사의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한달 연장을 약속했다.
 
또 두 선사간 상생 방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모든 허가를 취소하고 행정선을 띄우겠다는 ‘최후통첩’까지 보냈는데, 하루만인 1일 천년랜드 주주 주민들이 제주시청을 항의 방문했다.
 
공유수면 점사용허가 연장 허가를 받지 못한 천년랜드 측의 항의 방문인데, 비양도항 개선 공사와 맞물렸다.
 
해양수산부가 공모한 ‘2019년도 어촌뉴딜300 공모사업’ 휴양형 분야에 선정된 비양도항에는 2년간 69억9800만원이 투입된다.
 
어촌뉴딜 사업에 선정되면서 비양도항에 비가림막을 설치하는 등 인프라 개선 공사가 진행중이다.
 
비양도항 동쪽의 크게 인프라가 개선되는데, 제주시는 비양도항을 오가는 도항선의 주요 접안시설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동쪽 공사가 시작되면서 천년랜드는 비양도항내 접안 위치를 바꿔야 상황이 됐고, 동쪽을 제외하면 도항선이 오갈 수 있는 위치는 비양도해운이 사용하는 남쪽 시설뿐이다.
 
이에 천년랜드는 비양도해운에 어촌뉴딜 사업 공사 기간에만 같이 사용하자 요구했지만, 비양도해운이 부대조건을 달면서 무산됐다. 비양도해운은 어촌뉴딜 사업이 종료되면 추후 동쪽을 같이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부대조건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같은 항구, 서로 다른 위치에서 도항선을 운영하던 두 선사가 같은 위치에서 접안해야 하는 ‘한 지붕 두 집 살림’이 예고된 셈이다.
 
이날 제주시를 항의 방문한 천년랜드 주주 주민들은 “비양도해운과는 같이 할 수 없다. 차라리 어촌뉴딜 사업을 하지 말아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주민은 “두 선사, 주민간의 갈등은 절대 봉합될 수 없다. 차라리 모든 허가를 취소해서 행정선을 띄우라”는 발언까지 했다.
 
일부 주민은 “비양도 해녀들 모두 내일 바다에서 시위하겠다. 모든 도항선이 들어오지 못하게 막겠다”며 해상시위까지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시 관계자는 “뉴딜사업이 예정돼 지난해부터 비양도 주민들에게 상황을 설명해왔는데, 주민간 협의가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두 선사가 원활히 운영되는 것이 우리(제주시)의 입장이다. 서로 상생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중재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도민 2020-04-03 13:21:38
읍사무소나 도청 시청에서 비양도 인간들 민원때문에 죽어납니다.
고소 고발의 생활화 된 인간들이라 그래요
자기들이익밖에 모르는 인간들 양보와 배려는 눈꼽만치도 없고 남을 험담하고 모함하는 인간들이 대부분이예요. 이번기회에 비양도 인간들의 실상이 알려졌으면 좋겠네요
112.***.***.48

도민 2020-04-03 11:19:00
도청이나 시청, 관계자들은 제주의 소리를 보고 듣고 있나요?
도항선 운행을 전면중단하고 행정선을 띄워서 주민들과 출퇴근을 하는 사람, 기타 공무를 보는이들의 문제를 해결해주세요!
그후 두선사의 문제는 관계공무원과 함께 해결하시길 바랍니다 ^^
주중에 해결이 되지않는다면 도청으로 가서 도지사님께 직접 민원을 제기하겠습니다.
223.***.***.197


내고향비양도 2020-04-01 22:15:54
내고향 아름다운 섬 비양도가 도항선 갈등(개인수익)으로 인해 고소고발이 끝임없이 일어나 평생을 삶의 터전으로 살아오신 주민들 (어민, 해녀)는 극심한 고통과 스트레스를 받고있어요!
도대체 그분들이 무슨 잘못을했나요?
방송으로는 어민들 살리는 대한민국 해녀를 무형문화제로 만든 제주로 떠들어대면서 현실은 낭떨어지로 떠밀고 있는 사태네요, 당신들이 감놔라배놔라 떠들며 하찮게 취급하는 그분들이 저에게는 부모고 이모고 삼촌입니다.
저는 그분들이 비양도에서 행복하게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대한민국의 주인이 국민이듯 비양도의 주인은 그분들입니다. 그분들의 목소리를 들어주세요! 그것이 행정에서 해야할 몫입니다.
118.***.***.184

ㅡㅡ 2020-04-01 21:15:19
두 선사 다 해치우고 비양주민만 다니는 걸로 시청에서 하세요 ㅡㅡ
59.***.***.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