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당 비례 7번 정경희 "제주4.3 좌익 무장반란" 논란
미래한국당 비례 7번 정경희 "제주4.3 좌익 무장반란"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위성정당 한국당 당선권..."5.15 쿠데타는 미화"
정경희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7번
정경희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7번

미래통합당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7번 후보인 정경희 영산대 교수가 제주4.3을 '좌익 폭동'이라고 표현하는 등 빈곤한 역사 인식을 보여주고 있다. 

1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박근혜 정부 당시 국사편찬위원을 지낸 정 교수는 2015년 펴낸 책 <한국사교과서, 무엇이 문제인가>에서 “제주 4·3 사건은 남로당이 주도한 좌익세력의 활동으로 인해 일어난 사건이었다”며 “도민들이 궐기한 게 아니라 제주도의 공산주의 세력이 대한민국의 건국에 저항해 일으킨 무장반란”이라고 주장했다. 

4·3사건은 1947년 경찰과 서북청년단의 탄압에 저항한 남로당이 단독 선거·단독 정부 반대 등을 주장하며 봉기했다가 무력 진압되는 과정에서 무고한 도민들까지 희생당한 사건이다. 희생된 주민만 3만명에 이르는 현대사의 비극을 색깔론으로 매도한 것이다.

정 교수는 지난해 <1948: 대한민국 건국이야기>에서도 4·3사건과 관련해 “제주도 3개 선거구 가운데 2개에서 좌익의 폭동으로 인해 투표가 실시되지 못했을 뿐, 전국적으로 압도적 다수의 유권자들이 투표에 참여했다”며 달라지지 않은 인식을 드러냈다. 

‘역사교과서 국정화’에 찬성한 그는 과거 4·3사건을 ‘봉기’ 또는 ‘사건’으로 기술한 검정교과서의 내용을 두고 “제주 4·3 사건을 폭동이 아니라 봉기 또는 사건으로 규정해 이 사건의 폭력성을 완화시키려고 노력한다”고 비난했다.

편향된 인식은 군부독재 시기에 대한 기술에서도 드러난다. 

정 후보는 <제3공화국의 정체확립과 근대화 전략: ‘조국 근대화’를 위한 ‘정치의 경제화’​>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유신을 ‘정치개혁’으로 표현하거나 5·16 군사쿠데타를 ‘조국 근대화를 위한 국가프로젝트’로 기술했다. 

또 ‘일제강점기는 북한식 용어로, 일제시기를 일제강점기로 서술하는 것은 북한의 역사 해석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여러차례 주장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9
하루도자 2020-04-03 14:04:00
미통당의 막말은 계속 들어왔지만.. 해도해도 너무하네요.
사퇴 요청이요
121.***.***.54

옹진은파산 2020-04-02 22:38:46
최근 여러 곳에서 4·3희생자에 대한 배·보상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그 이전에 헌법재판소 결정 기준에 따라 희생자에서 제외되어야 할 4·3주동자인, 남로당도당간부 및 핵심요원, 습격 살인 방화에 적극 참여자, 북한인민군, 남파간첩 등의 위패는 반드시 철거되어야 한다. 이는 무고한 희생자의 명예 회복과 배·보상의 정당성을 위해서라도 조속히 시행되어야 한다.
182.***.***.228

ㅡㅡ 2020-04-02 19:44:26
미래통합당 미래가 밝구나~ 황교안대표는 n번방 실수로 본사람은 다르게봐야한다고 하셨다!!
친구들 얘기들을 들어봐도 그렇더라 미래통합당은 이렇게 공명정한 정당이다
새누리당의 의지를 물려받아서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이렇게 노력하고 있는 정당이다
끼도많고 재능도 많은 미래통합당~!
들판을 달리는 저 말들처럼 국민을 위해 힘쓰자!!
175.***.***.217

도민 2020-04-02 14:56:54
1948년 4월 3일 남로당 제주도당 김달삼 등 400명의 좌익 폭도들은 무장을 하고 대한민국 건국 5.10선거를 반대하기 위해 제주에 있는 11개 경찰지서를 공격했다.

고일수 순경의 목을 잘라 죽이고, 김장하 순경 부부를 대창으로 찔러 죽이고, 선우중태 순경을 죽이고, 우익의 자녀인 애월면 구엄마을 문정자(10세) 문숙자(14세) 소녀들을 대창으로 찔러 죽이고, 문기찬(33세), 문창순(34세)을 죽이는 만행을 저질렀다.
22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