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 “국정과제 1~2호, 제주·4.3특별법 개정”
송재호 “국정과제 1~2호, 제주·4.3특별법 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략공천 등 비판 달게받겠다...문재인 정부 성공 위해 지지해달라"

 제주시갑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제주특별자치도 완성과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특별법과 4.3특별법을 완전 개정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일,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송재호 후보가 첫 거리유세를 시작하면서 대세론 굳히기에 나섰다.  

이날 유세에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제주시갑 13개 도의원 지역구 중 12개를 석권한 민주당 답게 김태석 의장부터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이 무더기 지원유세에 나섰고, 배우인 최종원 전 국회의원도 지원사격에 나섰다. 

송재호 후보가 2일 오후 2시30분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첫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송재호 후보가 2일 오후 2시30분 제주시 오일시장에서 첫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최 전 의원은 "제주를 위해 희생할 수 있는 사람, 강창일 의원에 이어 제주를 발전시킬 사람을 선택해야 한다"며 "바로 그런 후보가 송재호 후보로 제주시민께서 (송 후보를)선택해 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송재호 후보는 "제주시 갑을 대한민국 갑으로 만들기 위해 민주당 후보로 출마했다"며 "제주는 그동안 외부에서 자본을 유치했지만 회사 법인 소재지는 거의 대부분 제주 밖에 있다"며 "제주의 경관과 자원을 이용해서 돈을 벌면서도 법인세를 제주 밖에서 내고, 폐기물과 생활하수를 배출하고, 도민들이 높은 직위에는 없고 하위직과 비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다. 이런 고리를 끊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 후보는 "저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맡았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100조원을 풀겠다고 한다. 농어민 위해 12조원, 보증을 위한 특례로 5조8000억원을 푼다"며 "이 돈을 가져와야 한다. 가져오는 사람이 임자다. 대통령에게 돈을 달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바로 저 송재호"라고 자신했다.

송 후보는 "코로나19로 제주경제가 위기다. 호텔 객실점유율이 5%이고, 손님이 없으니 식당도 문닫고, 농어촌민박도 문닫을 위기"라며 "이 위기가 극복되면 제주에는 기회가 온다. 위기는 새로운 희망을 만든다. 그 힘으로 제주발전을 승화시켜야 한다"고 역설했다.

배우 최종원 씨가 송재호 후보 지지 유세를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배우 최종원 씨(오른쪽)가 송재호 후보 지지 유세를 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송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께서 제주공항 면세점을 만들면서 1500억원, 노무현 대통령께서 균특회계로 3500억원, 삼다수로 800억원, 경마장 세금 1000억원 등 이것만 매해 7000억원이 온다"며 "15년 동안 이 7000억원으로 동네 목욕탕을 만들어주고, 감귤 보조금을 줬지만 무엇이 달라졌느냐. 도지사가 하고픈데로 주는 돈이 아닌데 쌈지돈처럼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송 후보는 "도민성장을 위한 정부 특례를 활용해야 한다. 제주특별법 개정이 문재인 정부의 제주국정과제 1호다. 두번째 과제는 4.3의 완전한 해결"이라며 "4.3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자 국정과제 2호"라고 강조했다.

송 후보는 "제주특별법과 4.3특별법 전면 개정은 하늘이 내린 과제"라며 "이 과제 해결을 위해 대통령이 재가를 받아 제가 이 자리에 섰다"고 역설했다.

송 후보는 "저를 보고 전략공천 후보라고 욕을 하고, 여러가지 단점을 언급하기도 한다"며 "하지만 저는 항상 정의의 편에서 불의와 싸워왔다. 어떤 비판도 달게 받겠지만 분명한 것은 제주특별법 개정과 4.3특별법 개정 문제를 해결해서 제주도를 단단한 초석위에 올려놓겠다"고 자신했다.

송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저 송재호를 지원해 달라"며 "저는 꿈을 얘기하지 않겠다. 민생우선, 밥상을 챙기겠다"면서 표심에 지지를 호소했다. 

김태석 제주도의장이 지원유세하고 있다.
김태석 제주도의장이 지원유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7

아~~~ 2020-04-02 21:56:43
정말 댓글 짜증나서 못보겠네!
아무리 잠어신 할배들이라도
적당히해야지ㅠㅠ
혼자 **를 떨어요~
223.***.***.42

공부 좀 하고 출마허주게.. 2020-04-02 18:12:10
송재호후보는 몰라도 너무 모르네 ㅠㅠ 공항면세점에서 나오는 돈 1,500억원?
그 돈 어디로 가는데? 개발센터에서 땅장사 하는데 쓰고 오수배출 등 환경파괴에 앞장서는 등 폐해가 막심하다는 걸 알멍 골암신가? 경마장 세금 1,000억? 누구 호주머니에서 나오는 돈인지나 알면서 말하라!
삼다수는 지방비로 만들어서 지방공기업이고 균특회계는 전국의 시, 도에 다 주는 예산인데 그 증가율이 제주도가 거의 꼴찌 수준인 건 알면서 자화자찬 햄신가?
모르면 그 입이나 닥치고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로 도민들을 기만하지 말라! 도청 공무원 수만도 5.000명이 넘는 상황에 씨알이라도 먹힐 얘기하라!
도지사 주고픈데 다줬다? 제주도의회가 민주당 의원이 장악해 있어서 그들이 승인해서 예산을 집행했다면 민주당 의원들이 책임져야지..
61.***.***.156

문대탄씨 2020-04-02 18:09:07
적당히 하시고 댓글 혼자 도배하지 마세요! 제발~
175.***.***.162

문대탄 2020-04-02 17:57:07
그러니 송 후보의 공약, '도민주도성장', '도민이 돈 버는'은 어떤 복안도 없는 맹탕이었던 것이다.
그럼 왜 국회의원 나오나? 강창일이 아바타 하려고? 강창일을 도지사 만들려고? 사회주의 좌파독재 정권의 하수인 되려고? 좋아. 다 좋은데, 국제자유도시 공약 폐기했으니, 당연히 특별자치도 공약도 폐기해야 할 것 아닌가.
... 거짓말은 하지 말자. 모르고 떠들지 말자. 거창한 언어 맹탕 공약으로 도민을 속이지 말라.
122.***.***.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