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4.3의 완전한 해결 시작점은 특별법 개정”
원희룡 “4.3의 완전한 해결 시작점은 특별법 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2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인사말..."다시 찾은 문재인 대통령 감사"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 사진=공동취재단 ⓒ제주의소리
제72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원희룡 제주도지사. / 사진=공동취재단 ⓒ제주의소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의 시작은 국회의 4.3특별법 개정안 통과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3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서면으로 대신한 인사말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참석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 내외분, 감사 드린다. 추모의 마음을 모아주시는 내빈과 국민 여러분께도 제주도민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인사를 전했다.

원 지사는 “4.3은 대한민국 과거사 해결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 4.3특별법, 잘못된 공권력에 대한 대통령 사과, 4.3진상보고서 채택, 국가기념일인 4.3희생자 추념일 및 지방공휴일 지정 등 4.3의 발자취는 평화공존의 대한민국을 여는 이정표가 되고 있다”며 “지난해 군·경은 과거 공권력에 의한 잘못을 사과했고, 불법적인 군사재판에 대한 재심을 청구한 4.3 수형인 18명에 대해서도 법원의 공소기각으로 수형인들은 70년 만에 주홍글씨를 지울 수 있었다”고 달라진 4.3에 대한 인식, 변화를 나열했다.

다만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치, 4.3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유해 발굴 등 4.3은 아직도 진행형”이라고 과제를 남겼다.

특히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시작점은 4.3특별법 개정”이라며 국회에서 멈춰 있는 특별법 개정안을 언급했다.

또 “70여 년 전 오늘에 갇힌 채 한평생 고통스런 삶을 살고 계시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한을 풀어드려야 한다. 4.3로 부모를 잃고 친척 등의 호적에 올라 '타인의 삶'을 살고 계신 유족들의 눈물도 닦아줘야 한다. 유해 발굴로 오랫동안 어둠에 갇혀 계신 4.3영령들을 빛의 세상으로 모시고, 가족의 품에 안겨드려야 한다”고 특별법 개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위대한 도민들은 4.3의 아픔을 화해와 상생으로 치유하고, 제주를 세계평화의 중심으로 도약시키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제주도정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4.3가치를 세계인과 공유하며, 지구촌을 평화공동체로 만드는 일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더불어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을 비롯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4.3영령들께서도 굽어 살펴 달라. 제72주년 4.3 추념식에 함께해 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전문] 원희룡 제주도지사 제72주년 4.3희생자 추념식 인사말


4.3은 대한민국 과거사 해결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제주도민, 그리고 4.3 생존 희생자와 유족 여러분!

제72주년 4.3추념일을 맞아 4.3영령들께 애도를 표하며, 희생자와 유족들께는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

지난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에 이어 2년 만에 다시 참석해 주신 문재인 대통령님 내외분, 고맙습니다.

추모의 마음을 모아주시는 내빈과 국민 여러분께 제주도민을 대표해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70여 년 전 냉전과 분단의 소용돌이 속에서 발생한 4.3로 수많은 노민들이 농백꽃처럼 스러졌고, 수없이 많은 마을이 사라졌습니다. 4.3은 오랜 세월 어둠 속에 간혀야 했고, 많은 이들의 용기와 헌신으로 대한민국의 당당한 역사로 자리 잡을 수 있었습니다. 통한의 세월을 눈물로 살아오신 생존 희생자와 유족 여러분, 그리고 4.3을 대한민국 역사 속 제자리에 찾아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4.3의 아픔을 화해와 상생으로 녹이며, 평화와 인권의 가치로 승화시켜온 제주도민께 한없는 존경을 표합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4.3은 대한민국 과거사 해결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4.3특별법, 잘못된 공권력에 대한 대통령 사과, 4.3진상보고서 채택, 국가기념일인 4.3희생자 추념일 및 지방공휴일 지정 등 4.3의 발자취는 평화공존의 대한민국을 여는 이정표가 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군·경은 과거 공권력에 의한 잘못을 사과했고, 불법적인 군사재판에 대한 재심을 청구한 4.3 수형인 18명에 대해서도 법원의 공소기각으로 수형인들은 70년 만에 주홍글씨를 지울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해마다 추념식을 통해 4.3영령들을 기리고, 4.3을 기억하며, 4.3의 완전한 해결을 다짐합니다. 그러나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배·보상,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치, 4.3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유해 발굴 등 4.3은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존경하는 도민과 국민 여러분!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시작점은 4.3특별법 개정입니다. 4.3 생존 희생자는 131명뿐입니다.

70여 년 전 오늘에 갇힌 채 한평생 고통스런 삶을 살고 계십니다. 늦었지만, 이제라도 한을 풀어드려야 합니다. 4.3로 부모를 잃고 친척 등의 호적에 올라 '타인의 삶'을 살고 계신 유족들의 눈물도 닦아줘야 합니다. 유해 발굴로 오랫동안 어둠에 갇혀 계신 4.3영령들을 빛의 세상으로 모시고, 가족의 품에 안겨드려야 합니다. 4.3영령들을 기리며, 화해와 상생의 4.3가치를 국민통합의 에너지로 승화시키는 일은 우리 모두의 사명이자, 시대적 소명입니다. 위대한 도민들은 4.3의 아픔을 화해와 상생으로 치유하고, 제주를 세계평화의 중심으로 도약시키는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제주도정은 4.3의 완전한 해결을 넘어 평화와 인권의 4.3가치를 세계인과 공유하며, 지구촌을 평화공동체로 만드는 일에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오늘 우리 모두의 가슴에 피어난 동백꽃이 4.3의 완전한 해결로 만개될 수 있도록 국빈 여러분께서 힘을 모아주십시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에 맞서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도민들은 온갖 어려움을 이겨내며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로부터 도민을 비롯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수 있도록 4.3영령들께서도 굽어 살펴 주십시오. 제72주년 4.3 추념식에 함께해 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4.3영령들의 평안한 안식을 빕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0
참도민 2020-04-03 13:57:27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한 말.

4.3 특별법 통과 반대한 세력은 미통당이라고 하였네.

심대표의 말이 거짓이라면 허위사실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하시게나.

거짓말 여러번 하면 양치기 소년이 된다.

http://www.jejusori.net/news/articleView.html?idxno=314158
61.***.***.53

원지사님 2020-04-03 13:21:30
4.3유족 가족으로서 정말 원지사님이 도지사가 안되고 그전에 인물들이 했다면 4.3해결이 이렇게 이슈가 되지 않았을겁니다.
원지사님의 적극적인 4.3해결을 위한 노력.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이제껏 원지사님처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다각면으로 노력한분은 못본것 같습니다.. 언제나 원지사님 존경합니다..
39.***.***.51

도민 2020-04-03 12:56:50
또 맘에도 없는말로 사기치네....
지들이 국회에서 반대하면서 선량한 국민들을 호구로보고
219.***.***.83

도민 2020-04-03 12:48:12
자네 원더플 방송이나 폐쇄하게나.

대놓고 선거운동 하던데.

자네 미통당 최고의원이잖아.

그런데 4.3을 좌익폭동, 반란이라고 하는 꼴통 보수를 당선권 7번 비례대표로
공천하였는데 부끄럽지 않은가?

니 입에서 나온 말들은 댱최 믿을 수가 있어야지.
39.***.***.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