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 "심재철, 공당 원내대표 자질 의심케하는 망언"
오영훈 "심재철, 공당 원내대표 자질 의심케하는 망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제주4.3 72주년을 맞아 4.15총선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제주의 정의를 위해 묵묵히 전진하겠다고 다짐했다.

오 후보는 3일 논평을 내고 “오늘(3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폭력으로 오랫동안 고통의 세월을 이겨낸 유가족과 제주도민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표했다. 나아가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의 기반이 되는 배·보상 문제 포함 4.3특별법 개정안처리가 더뎌 마음이 무겁다고도 말했다”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4.3 피해자들이 고령이라서 지체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하면서 기본적 정의로서 실질적인 배·보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치권과 국회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 입법을 위한 노력과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은 신속하게 하겠다고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제주4.3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아픈 역사인 동시에 우리의 미래다.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노력만이 제주가 꿈꾸었던 내일을 함께 열 수 있다. 특별법 처리가 안된 것을 정부와 여당 탓으로 돌린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발언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심 원내대표는 공당의 원내대표로서 품격과 자질을 의심케하는 망언이 아니라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고 나라를 온전히 일으키고자 했던 도민에게 머리 숙여 사과를 해야 한다. 그것이야 말로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아픔을 해소하는 최소한의 태도”라고 거듭 비판했다.
 
오 후보는 “‘너무 오래 지연된 정의는 거부된 정의’라는 마틴 루터 킹 목사의 말을 되새기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도민과 유가족,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 화해와 상생을 위해, 제주의 정의를 위해 묵묵히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8
마금란 2020-04-05 11:29:10
쯧쯧나와라.물려뜯길 짓을 말아야지.
익명뒤 숨는것이 공론화 뒤에 숨는 후보를 닮았구나.
해결위해 무엇을 했나. 발의를 당선후 1년반뒤했다. 늦은이유를 보니 1호공약이 아니라더라.

소위심의 올린것도 대단하겠던데
발의한 80개중에 50여개가 접수하고 심의조차 못했다.
그중 공천심사앞두고 20개정도 몰빵하고.
자신의 1호 발의안도 심의조차못하고.
6개인지 7개 겨우 공포한.

팔백여개 발의 품앗이하느라 자신 법안 못챙겼나.

묻고싶다. 다른 의원이랑 비교해서 법재개정률이 어찌되는가?
223.***.***.130

홍지녕 2020-04-03 17:10:02
이 부릅니다 엄지 척! 하필 왜 오늘...
112.***.***.58

쯧쯧 2020-04-03 16:41:58
미통당 지지자들아 심재철이가 한 발언에 대해선 말한디 못하면서 민주당기사에 몰려들어 난리굿을 치네. 지지자를 보면 후보를 안다고 어찌 하는짓이 변한게 없나? 물고 늘어질 것만 찾아다니는 하이에나 같은 것들.
이번도 틀렸네. 반성하고 또 반성을 해도 한표줄까 말까한데 기사마다 좌표찍어주면 우르르 몰려들어 비방이나 할줄알지.
211.***.***.166

ㅎㅂ 2020-04-03 16:26:15
정의를 함부로 찌껄이지 말라!
누구때문에 4.3해결이 안됐는지 가슴에 손을얹고 샛각해봐라
대통령이란 사람이 의지만 있다면 벌써 해결되다가도 남았을것이다.
똑바로해라 이넘들아!
59.***.***.35

개념찾자0훈이 2020-04-03 16:07:01
영훈아.....4.3인데....따봉 했었야 했냐?..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