족두리 닮은 귀여운 야생화
족두리 닮은 귀여운 야생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 59. 족도리풀 (Asarum sieboldii Miq.) -쥐방울덩굴과-

부녀자들이 전통 예복을 입을 때 머리에 쓰던 관을 ‘족두리’라고 부릅니다. 속에는 솜이 들어 있고 그 가운데는 텅 비어 머리 위에 올려놓아 꾸미는데, 그 족두리를 닮은 야생화가 있습니다. 이번 주에는 족도리풀을 소개해 드립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족도리풀은 흔한 줄기나 대궁도 없이 뿌리에서 바로 잎자루가 올라옵니다. 그 끝에 심장 같은 잎이 한 장씩 달립니다. 부끄러워서 꽃이 지면에 바짝 달라붙어 있어 잎을 들추지 않으면, 꽃이 피어 있는지 잘 보이지 않는 것도 특징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속명 ‘Asarum’은 그리스어로 없다는 뜻을 가진 ‘a’와 장식(裝飾)을 의미하는 ‘saroein’의 합성어라고 알려졌습니다. 가지가 갈라지지 않는다는 뜻의 ‘asaron’에서 유래됐다는 설명도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종류에 따라서 잎에 무늬가 있는 개족도리풀, 꽃받침잎이 뒤로 예쁘게 젖혀지는 각시족도리풀, 잎이 자주색인 자주족도리풀, 꽃받침잎이 뿔처럼 생긴 뿔족도리풀 등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분류에 대해서는 크게 족도리풀, 개족도리풀 2종만 인정하고 나머지는 변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습니다.

ⓒ제주의소리
잎에 하얀 무늬가 있는 개족도리풀. ⓒ제주의소리

족도리풀의 종소명 ‘sieboldii’는 일본 식물을 주로 연구한 네덜란드의 분류학자 지볼드(Philipp Franz von Siebold)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붙여졌습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잎 사이에서 올라오기 때문에 잘 보이지 않지만 속에는 짙은 갈색의 꽃이 숨어 있습니다. 열매는 8~9월경에 두툼하고 둥글게 달리는데 본초명 ‘세신’이라고도 부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족도리풀에 대한 이야기 하나를 꺼내봅니다. 옛날 궁녀로 뽑혀 궁으로 갔다가 다시 중국으로 넘어간 한 소녀에 대한 어머니의 그리움으로 태어난 꽃이 바로 이 족도리풀이라고 합니다. 그 때문인지 족도리풀의 꽃말은 '모녀의 정'입니다.

ⓒ제주의소리
ⓒ제주의소리

제주 곳곳에는 벚꽃 소식이 한창입니다. 그러나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야외활동도 뜸한 것이 사실이죠. 숲속을 산책하거나 오름을 올라가면서 족도리풀 잎을 살짝 들어 보면, 그 옛날 부녀자들이 사용했던 족두리 닮은 풀꽃을 만날 수 있습니다.

** ‘세계자연유산 한라산의 식물 이야기’는 한라산국립공원의 협조로 <제주의소리> 블로그 뉴스 객원기자로 활동해온 문성필 시민기자와 특별취재팀이 연재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