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연일 공세 "오영훈, 논문표절-청년 적폐"
통합당 연일 공세 "오영훈, 논문표절-청년 적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부상일 캠프에서 제시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처조카 보좌진 채용 의혹.
미래통합당 부상일 캠프에서 제시한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 처조카 보좌진 채용 의혹.

미래통합당이 연일 제주시 을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미래통합당은 오 후보의 논문 표절 의혹을, 부상일 캠프는 친인척 보좌관 채용 의혹을 꺼내들었다.

미래통합당 경제살리기 도민통합 제주선대위는 4일 논평을 내고 “오 후보는 검증의 칼날을 비켜갈 기대를 하지 말라. 논물표절 의혹에 대한 실체적 진실 규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선대위는 “지난 3일 선거관리위원회 주관 토론회에서 오 후보가 석사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사실을 부인했다. 오 후보는 논문 표절 프로그램 검사는 설정방법 등에 따라 결과가 차이가 있으며, 표절률이 3%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도민을 우롱하고 표절 논란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선대위는 “타인의 아이디어나 과정, 방법, 결과물, 문장 등을 적절한 인용이나 승인없이 도용하는 연구 부정행위가 표절이다. 오 후보 석사 논문 많은 부분에서 같은 문장과 문단이 등장한다. 참고문헌 오류·누락과 차원이 다르다. 타인의 아이디어를 자신의 것처럼 논문을 작성해 학위를 취득한 것이 범죄라는 인식 자체가 없는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선대위는 “논문 도둑질을 정당화하는 오 후보의 양심불량, 도덕 불감증에 실망을 넘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정당한 도덕적 검증을 네거티브로 규정하고 물 타기에 나서는 오 후보의 발언과 태도는 국민의 대표, 지역의 대표로서 자질 부족과 부도덕한 부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대위는 “통합당 부상일 후보는 제주대학교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법적 대응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선대위도 중앙당 차원에서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대응에 나서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며 “제주대는 빨리 윤리위를 열어 명확한 답을 도민사회에 내놔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상일 캠프는 오 후보가 자신의 친익척을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적폐’라고 주장했다.
 
부상일 캠프는 이날 대변인 명의 성명을 내고 “오 후보가 토론회에서 처조카의 보좌진 채용 사실을 시인했다. 법적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국민 눈높이를 무시한 발언”이라며 “청년이 원하는 공정사회, 당당한 대한민국은 부모·삼촌·부모 친구 찬스가 아니라 실력으로 평가 받고 노력에 대한 합당한 대우가 이뤄지는 사회”라고 규탄했다.
 
캠프는 “오 후보 친인척 찬스를 보는 제주 청년은 불공정에 절규한다. 최근 불거진 논문표절도 같은 맥락”이라며 “오 후보는 학술진흥법을 개정하면서 표절을 근절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 정작 본인은 10개 이상의 논문에서 아이디어와 표현, 문구, 문장, 문단을 복사해 저작권을 침해했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표절률이 3%로 낮으니 표절이 아니고 당시 관행이었다는 취지로 해명하는데, 표절한 논문 중 한 개만 적용한 수치라는 것조차 모르고 있다. (오 후보) 표절 논문은 10개가 넘는다”고 공세 수위를 높였다.
 
캠프는 “언제부터 사회지도층 도덕의 기준이 법이 됐는지 오 후보에게 묻고 싶다. 정치인의 제일 덕목은 도덕임을 명심해야 한다. 도덕의 기준은 부끄러움, 수치심을 아는 것부터 시작된다. 오 후보는 ‘관행과 법을 위반하지 않았다’는 말 장난 뒤에 숨지 말고 도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캠프는 “책임지지 않고 발뺌으로 일관한다면 오 후보의 강한 멘탈과 정신승리는 존중하나 도민은 오 후보를 ‘제주 청년 적폐’라고 규정할 것”이라며 “관행과 법 뒤에 숨어 저질러지는 부당한 행위가 ‘적폐’다”고 날을 세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1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11
마금란 2020-04-05 12:36:28
그제부터 난 부후보를 지지하려한다.
그래서 한마디. 미래 다좋은데
작금의 시대는 오늘을 살아남는것이 미래라할만큼 어렵지 않은가.
상대의 부도덕함을 지적하는것도 중요하지만.
먹고살 방법을 30년뒤가 아닌 석달뒤
살아갈 방법을 던져라.

그런데 궁금한건.
오후보는 이야기하나?
223.***.***.130

마금란 2020-04-05 10:01:27
난 나쁜놈이요. 난 무식하모. 난 욕심이 많소.
커밍아웃 했다면 그런갑다. 피하자 똥이 무서원..이래가면서 피해살면 된다.
그런데 고결한척 공정한척. 앞에 애들이 잘못해서 우린달라 하길래 뽑아줬더니. 이~런. 원래는 안그런데 급변한걸까?
생각나는 이야기. 안재욱이 신동엽을 소개한다.
"동엽이는 참 한결같은 친구에요. 예나 지금이나 싸x지가 없어요"
공정을 지키다 안지킨게 아니고.
자그마치 17년전부터 논문학위정도는 관행적으로 표절하고 다른의원 지탄받고 자중할때도 처조카쓰면서 자랑스러워하고.
형사건 고발당하고 김우남의원이 용서해서 겨우 살아났으면서 감사함도 모르고. 당내역선택이라는 깜찍한 장난질에.

이쯤이면 그냥 난 원래그래. 그래도 찍을거잖아. 알면서 모른척한거잖아 고해성사를 해야할듯
223.***.***.130

마금란 2020-04-05 09:52:58
양쪽 누군가 나타나겠지.
조카이야기해볼까?머 법안어겼으면 된거지
능력좋고.정책도 잘만들고. 제주대후배기도한능력자인데 전국300명 의원일중 1프로 제주 3명 의원실중 의원 처조카라는 이유로 들어가지 못하는게 역차별이지. 출신학교 차별금지법만들든 오로서는 자기 철학을 지키는 것임.
그 확신은 토론회에서 확인.
핵가족 시대에 5촌이면 인스타 팔로워보다 먼사이.
먼친척보다 팔로우가 말도 있잖아.

그 철학과 개인사상을 존중하지만.평화앞에도 여자하키팀사건은 공분을 사는거다. 그 능력있고 정책잘만드는 사람이 당신 조까만있더냐. 당신 조까가 1등이더냐. 선발과정이라도 있어더냐.

당신 조까를 탓하는게 아님. 법안어겼으니 괜찮다고 말하는 당신에게서 조국을 보았다. 섬뜩했다. 하나도 안닮았는데 이느낌 머지? 자꾸오타가나네
223.***.***.130

마금란 2020-04-05 09:42:50
낮은 수준에 선거문화인 제주에 읍명도장 직선제?
부캠프는 정신차려라.
동네마다 편가르기로 제주는 멈출것이다.
단 그 취지는 좋으니. 편가르지 않는 실효적인 대안도 내놓기 바란다.

도청이전이 되면 해봐야 6억평밖에 안되는 제주의 비정상적인 제주시내권의 무계획적인 도시구조와 기능을 주변확대하거나. 이주재정비 이 두가지가 답일턴데 이것을 이주한다는 큰기술을 거는것이 인상적이다. 단 계획은 스케일만큼 디테일이 중요하니. 멀어져서 싫다정도의 수준에 성실히 답해줘라. 잘난척말고. 난 제주와서 도청 한번 여권땜에 갔는데.
이런거 시. 읍으로 내려보내라. 그럼 도청갈일없다.
당장 닥치는 짜증에 신경써라. 그게 표다. 미래좋은데 당장 먹고좀 살자. 재산도 그닥없던데 먼 자꾸 미래타령.
존버제주. 퍼에버
223.***.***.130

마금란 2020-04-05 09:35:40
네거티브는 솔직히 안좋아해서.
부한테 실망해서 한동안 안들어왔는데.
요즘선상 논문.그것도 정치인 스팩용석사에 윤리를 바라는게 안타깝고. 오바라고 통용되는 세상이 안타깝더라.
우선 논문은 신뢰의 최고봉의 약속이다. 황우석이후 개같은 논문표절을 막기위해 윤리위원회가 07년 생겼다.
그렇다면 그 이전 논문의 표절은 어떻게 될까. 기준없으니 관행이라고 넘어갈까?마치 청문회법이전은 봐주는걸까.
답은 더욱 엄격한 기준으로 찾아내는것이디.지도교수의 양심과 학식을 묻고.
논문지도. 심사. 승인과정에 표절은 백프로 잡아낸다. 카피킬러. 턴인잇안돌려도. 만약 오가 논문을 진짜 썼다고 제출한거라면 담당교수는 사직해라. 10개논문. 특히 가설이 같은데. 질문하나. 가설은 어떤구조로? 이랬으면 들통났을텐데. 지도교수해명해라.
223.***.***.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