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양병우 후보 일감몰아주기 의혹 정조준
더불어민주당, 양병우 후보 일감몰아주기 의혹 정조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 제주 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가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대정읍 선거구에 출마한 무소속 양병우 후보의 공직시절 가족 업체 일감 몰아주기 의혹에 대한 해명을 재차 요구했다.

선대위는 앞선 3월31일 논평을 내고 양 후보가 공직자 시절 대정읍이 발주한 ‘대정고등학교 앞 저류지 주변 조경공사’ 등 본인이 계약 주체인 사업을 가족회사와 수의계약을 맺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양 후보는 서귀포시 대정읍장, 생활환경과장, 환경도시건설국장 등을 지내다 2017년 퇴임했다. 양 후보가 환경과장으로 재직했던 2012년 1월부터 수의계약에 관여했다는 것이 선대위의 주장이다.

의혹 제기에 양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근거없는 의혹을 거론하며 네거티브 선거전으로 대정읍민을 현혹하려 하고 있는데, 집권당이자 공당으로서 비열한 정치공세를 펼치는 것은 실망스럽다”며 반박했다.

이어 “의혹에 대해 양 후보는 일체 관여한 바가 없으며, 이러한 의혹을 제기함으로 당내 경선에서 민심을 잃은 후보를 어떻게든 띄워보려는 네거티브다”라고 맞섰다.

선대위는 이에 “양 후보는 대정읍장 시절에 아들과 관련된 회사와 대정읍의 수의계약 사항에 ‘관여한바가 없다’며 질의에 대한 어떤 답변도 없이 슬그머니 숨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직자 시절의 결재 문서는 분명히 남아있을 것이다. 이를 숨기고 있다는 것은 대정읍장 시절 자신의 직무를 다하지 않았거나, 사실을 숨기고 있다고 스스로가 고백한 셈”이라고 꼬집었다.

선대위는 “대정읍장으로 근무하던 1년 남짓한 기간에 총 6건의 조경업체와의 수의계약 중 총 5건의 수의계약을 자신의 아들과 관련된 회사와 수의계약 한도 금액에 맞춘 듯이 거의 일정한 금액으로 일감 몰아주기가 발생했는데 이를 전혀 몰랐다는 것이냐”고 재차 되물었다.

또 “당시 수의계약을 진행한 공사의 시행문서에도 분명하게 양 후보가 대정읍장으로 결재를 했다”며 “해당 회사의 대표는 양 후보의 며느리이다. 이럼에도 자신의 가족회사가 아닌지, 회사를 몰랐다고 할 수 있느냐”고 따졌다.

선대위는 이에 “대정읍민과 도민들의 알 권리를 위해 공직 후보자로서 기본적 자질과 관련한 의혹 해소를 위해 내일(6일)까지 반드시 양 후보가 입장을 밝히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