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언론 3사 여론조사, 민주당 후보 오차범위 밖 선두
제주 언론 3사 여론조사, 민주당 후보 오차범위 밖 선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IBS·제민일보·한라일보 여론조사...제주시 갑 10%p-제주시 을 9.7%p-서귀포시 11.6%p 차이

JIBS·제민일보·한라일보가 실시한 4.15총선 제주 지역 여론조사 결과 모든 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를 넘어 선두를 달렸다.

제주시 갑 총선 후보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 송재호 후보가 39.6%를 얻어 29.6%를 얻은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를 오차범위(±3.4%p)를 넘어 앞섰다.
 
그 뒤를 무소속 박희수 후보 7.3%, 정의당 고병수 후보 5.9%, 우리공화당 문대탄 후보 1%, 무소속 임효준 후보 0.3%, 무소속 현용식 후보 0.2% 등 순을 기록했다. 지지후보가 없거나 모름·무응답은 16.1%다.
 
제주시 을은 민주당 오영훈 후보가 46.5%를 얻어 오차범위를 벗어난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통합당 부상일 후보가 36.8%로 쫒았으며, 민중당 강은주 후보 2.9%, 한나라당 차주홍 후보 1.6%, 국가혁명배당금당 전윤영 후보 0.5%, 없음·모름·무응답 11.7%다.
 
서귀포도 민주당 위성곤 후보가 47.9%로 통합당 강경필 후보(36.3%)를 앞섰다. 국가혁명배당금당 문광삼 후보는 1.8%, 없음·모름·무음답은 14.1%다.
 
비례대표 정당 지지도에서는 통합당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이 가장 높은 23.9%를 얻었지만, 민주당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21%)과 오차범위(±2%p)내 접전을 펼쳤다.
 
이어 열린민주당 11.9%, 정의당 10.7%, 국민의당 5.0%, 민중당 1.7%, 민생당 1.5%, 우리공화당 1.3%, 기타정당 2.7%다. 부동층은 20.5%(없음 15.5%, 모름·무응답 5.0%)를 기록했다.
 
3사는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3~5일 3개 선거구 각각 800여명씩 만 18세 이상 제주도 거주 유권자 2455명을 대상으로 2차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해 유선 40%, 무선 60% 자동응답과 전화면접조사 방법으로 진행됐다.
 
2020년 3월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기준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비례에 따른 가중치가 적용됐으며, 응답률은 5.2%(제주시갑 5.0%, 제주시을 5.6%, 서귀포시 4.9%)다.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서 ±2.0%p(제주시 갑 ±3.4%p, 제주시을 ±3.4%p, 서귀포시 ±3.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3
임정범 2020-04-07 12:53:15
‘오’의원 보좌관과 사전약속하고 제주서 첫 비행기를 타고 국회도착, 사무실에 들어갈 수 있도록 협조를 구하자 오 의원실 여비서는 국회로 들어 올수 없으니 자료만 놔두고 가라는 통보에 왜냐고 묻자 일전에 의원 실 점거 난동부린 일이 있어 함부로 들여보낼 수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난동 꾼 취급에 피가 거꾸로 솟는 마음으로 결국 강창일 의원 보좌관에게 전화를 걸어 겨우 국회內 입실하면서 보니 민노총 옷을 입은 사람들은 국회內 안방 드나들듯 하는데,

정작 제주에서 지역구 ‘오’의원 하나 믿고 비행기 타고 간, ‘나’는 난동 꾼 취급으로 국회 입실조차 차단당함에 더 이상 상종할 가치를 못느껴 그 이후에는 오 의원에게 전화 한통 한 적이 없습니다.
222.***.***.212

임정범 2020-04-07 12:43:34
한 갑 넘은 노인이 찜질방 전전 전국대학을 돌며 심사교수 명단을 어렵게 확보 임 비행사 검토 자료를 전달하여 멍석을 다 깔아 놨으므로 “독립유공자를 시켜 달라는 것이 아니라 심사장으로 임 비행사 답안지(자료)만 올려 달라”고 간곡히 간청하며

선거 유세 다니실 때 1000분의 1정도만 자기 집안일처럼 시한부로 도와주십사 호소에도 오의원이 안면몰수 해버림에 2년 반 동안의 미련을 접고 두 번 다시 ‘오’의원에게 도움을 요청한다면 내가 ‘강아지 자식’이라고 다짐 와신상담하며

다른 지역구 의원을 찾아 호소한 결과 ‘지상욱’의원께서 엄중한 사안임을 간파하고 19.10.18. 국정감사에 기꺼이 올려줬습니다.
222.***.***.212

임정범 2020-04-07 12:23:24
제주 을 지역 '오'의원에게 20년 농사이므로 의원직을 딱 1번만 걸어달라고 애원 했습니다. 능력의 한계였는지 여당의 눈치를 보는 것인지 모르겠으나 안면몰수였습니다.

비행기 타고 가서 발품 팔며 타지역 문을 두드린 결과 지역구도 아닌 지상욱 의원께서 국정감사에 기꺼이 올려줬습니다. 타 지역 의원 실에서는 저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지역에는 국회위원이 없냐고 물었습니다.

나는 네 하고 제주 우리지역에 국회의원이 20년 동안 있었으면 여기까지 왔겠냐고 반문하며 도와 달라고 하였습니다. 이게 오의원의 현주소입니다.
22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