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사장 출신 강경필 퇴임 5년만 재산 43억↑..전관예우?
검사장 출신 강경필 퇴임 5년만 재산 43억↑..전관예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제주선대위, “선관위 재산신고액 오락가락, 퇴임후 재산 급증 직접 해명해야”

더불어민주당이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의 재산 문제와 관련해 공직자 퇴임 이후 재산이 급증한 데 대해 본인이 직적 해명할 것을 촉구했다.

검사장 출신인 강 후보의 변호사업 개업 이후 전관예우’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제주 미래준비선거대책위원회는 7일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어제 언론을 통해 미래통합당 강경필 후보의 재산신고가 누락되어 변경됐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제주의소리>6일자 통합당 강경필 재산신고 5억원 뒤늦게 추가한 이유?’ 기사를 통해 강 후보가 지난 327일 서귀포시선관위에 후보 등록할 당시 재산을 529980만원(배우자 포함)을 신고했지만 최근 이보다 46600만원 증가한 576580만원으로 재산신고액을 변경한 사실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선대위는 단 몇 일만에 재산이 46천만원이 증가한 상황에 대해 본인 스스로 명확한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또 강 후보의 공직 퇴임 이후 재산이 급증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관예우의혹을 제기했다.

강 후보는 지난 20152월 검사장급인 대검찰청 공무송무부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퇴임했다. 그해 초 강 후보는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부동산과 예금 등 1426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공직 퇴임 5년 만에 재산이 576천만원으로 43억원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특히 민주당 선대위는 선관위에 공개된 강 후보의 납세현황(20158600만원, 201646500만원, 201727500만원, 201816100만원, 201914000만원)을 토대로 강 후보는 20152월 검찰에서 퇴임한 후 그해 3월 변호사사무실을 개업했고, 이듬해 소득세 납부액이 일반인이 생각할 수 없는 46500만원으로 급격하게 증가한 것은 너무나 의아하다며 사실상 전관예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강 후보의 재산이 많고 적음이 문제가 아니라 공정하고 투명하게 신고돼야 할 선관위 재산신고마저 오락가락했던 점과 공직자 퇴임 이후 재산이 급증한 점에 대해서는 본인이 직접 정직하게 해명해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