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일 측, 오영훈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발
부상일 측, 오영훈 허위사실 공표 혐의 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측이 경쟁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검찰 고발했다. 논문 표절 의혹을 부인한 것이 거짓말이라는 주장이다.

강창효 부상일 후보 캠프 대변인은 8일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강 대변인은 “출처를 밝히지 않고 베껴 쓴 것은 명백한 논문 표절이자 도둑질로 드러났는데도, 오 후보는 지난 1일 방송 토론회에서 ‘표절하지 않았다’, ‘직접 썼다’는 등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면서 “법률 검토 결과, 이는 공직선거법 제250조 제1항에서 규정하는 ‘허위사실공표죄’ 위반에 명백히 해당된다”고 고발 경위를 밝혔다.

또 “오 후보가 당선될 목적으로 방송에서 자신의 경력 사항 등에 관해 계속해서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는 것도 허위사실에 해당된다”고 문제 삼았다.

부 후보 측은 오 후보가 지난 2003년 6월 발표한 제주대학교 경영학과 석사 학위 논문 ‘정치관여수준에 따른 유권자행동분석에 관한 연구’가 다른 사람이 1995년 작성한 논문 ‘선거관여도에 따른 유권자행동 분석에 관한 실증적 연구’를 표절했다고 주장해왔다.

이에 오 후보 측은 “오 후보의 논문은 2014년 연구 부정 행위에 대한 규정을 담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만들어지기 훨씬 전에 제출된 논문”이라면서 “논문 표절 전문프로그램 카피킬러로 확인해보니 논문 표절률은 부 후보 측 주장처럼 27%가 아닌 한 자리”라고 반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4
마금란 2020-04-09 20:47:35
유사도라고 우기는 오후보 매우 안쓰러운데
결과 페이지에는 표절률이라 하지않더냐.
223.***.***.32

마금란 2020-04-09 20:46:31
공개 검증해주세요.
궁금합니다.
도대체 머가 다르게 검사했기에

3프로 랑 27프로


중요한건 내가볼땐.
표절률 상관없다.

가설을 직접 다 썼다했고.
가설이 표절.
즉 다른이가 쓴것을
자신이 쓴것처럼 했다면
표절인거다.
223.***.***.32


이은용 2020-04-08 18:10:55
아이고야.... 저번엔 80만원짜리 1개이신데 이번엔 벌써 2건이나 고발당하셨네... 당선되도 몇달이나 하겠나.. 물론 당선은 물건너 간거 같고... 몇종 종합세트인지만 남은듯....
122.***.***.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