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테마파크 고병수·박희수·강은주 ‘반대’-오영훈 ‘난개발 인정’
동물테마파크 고병수·박희수·강은주 ‘반대’-오영훈 ‘난개발 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위 21대 총선후보 질의...송재호·장성철·부상일·위성곤·강경필 무응답

 

제주 조천읍 선흘곶자왈 일대에 사업추진 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제주 조천읍 선흘2리에 사업 추진 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 조감도. ⓒ제주의소리 자료사진
세계자연유산인 제주시 조천읍 선흘마을에 추진중인 제주동물테마파크와 관련해 제주 총선 후보들이 난개발을 우려했다.
 
선흘2리대명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1대 총선에 출마하는 제주 후보자를 대상으로 난개발, 동물원법 개정 등에 대한 정책 질의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질문은 △제주동물테마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입장 △제주특별법에 대한 입장 △제주 난개발에 대한 입법활동 계획 △동물원사업 및 인수공통감염병에 대한 입장 △동물원사업과 관련한 입법 활동 계획 등이다.
 
반대위는 ▲제주시 갑 송재호(더불어민주당), 장성철(미래통합당), 고병수(정의당), 박희수(무소속), 박희수(무소속) ▲제주시 을 오영훈(민주당), 부상일(통합당), 강은주(민중당) ▲서귀포시 위성곤(민주당), 강경필(통합당) 후보에게 정책 질의했다.
 
질의에는 ▲제주시 갑 고병수·박희수 ▲제주시 을 오영훈·강은주 후보만 응답했다.
 
동물테마파크 사업에 대한 입장에 고병수·박희수·강은주 후보는 사업반대를 표명했다. 오영훈 후보는 ‘난개발 문제점 인정’이라고 답했다.
 
제주특별법에 대해서는 고병수·오영훈 후보가 전면개정, 박희수 개정, 강은주 폐기 응답을 내놨다.
 
반대위는 “동물원사업과 인수공통감염병 및 입법 활동 계획 질의에 대해 후보들은 인수공톰감염병 우려와 이를 막기 위한 제도적 규제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또 근대적 동물원 폐지도 주장했다. 입법활동 계획으로는 모든 후보가 현재 등록제로 운영할 수 있는 동물원을 허가제로 개정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