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제주 3곳 모두 접전...부상일 이번엔 뽑아달라"
박형준 "제주 3곳 모두 접전...부상일 이번엔 뽑아달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선대위원장 '공중전' 지원..."제주 큰 정치인 만들어 달라"

 

미래통합당이 제주지역 후보들을 돕기 위해 중앙당 지원에 나섰다.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9일 오후 제주에 내려와 선전을 펼치고 있는 제주지역 후보들을 돕기 위해 나섰다.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제주 중앙로 지하상가를 방문하고 있다.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제주 중앙로 지하상가를 방문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4시30분 강경필 후보와 서귀포시 매일올레시장을 방문했고, 오후 6시에는 애월읍 하귀새마을금고 사거리에서 제주시갑 장성철 후보 지원유세를 펼쳤다.

오후 7시에는 제주시을 선거구 부상일 후보와 중앙지하상가를 방문, 부 후보를 측면 지원했다.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제주 중앙로 지하상가를 방문하고 있다.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이 9일 오후 제주 중앙로 지하상가를 방문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제주에서 변화의 바람이 밑바닥부터 올라오고 있다"며 "민생과 경제 어려움으로 인해 지난 3년 문재인 정부 경제실정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제주도가 그동안 16년, 20년 동안 한 당이 지배하고 있다"며 "이제는 바꿔보자는 열기를 느꼈다"고 말했다.

제주지역 판세에 대해 박 위원장은 "제주 3곳 모두 치열한 접전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며 "밑바닥 변화의 요구가 크다. 제주에서 상당히 희망과 기대를 갖고 있다"고 자신했다.

박 위원장은 "부상일 후보를 제주도민과 유권자들께서 가엾고 예쁘게 봐주셔야 한다"며 "젊은 사람이 제주에서 한번 일을 해보겠다고 4번째 도전하는데 중년이 돼버렸다. 그동안 서울로 갈 수 있는데 제주를 떠나지 않고 뿌리내리고 큰 정치를 할 것"이라고 추켜세웠다.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
부상일 후보 지원에 나선 박형준 중앙당 공동선대위원장

 

박 위원장은 "이번에는 부상일 후보를 꼭 도와달라"며 "부 후보가 국회에 입성하면 제주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자부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부상일 후보는 "12년 동안 3번의 도전에 실패했지만 4번째 도전에 나섰다"며 "제주에 대한 사랑과 애정이 없다면 그렇지 못했을 것이었다"고 말했다.

부 후보는 "한번 기회를 주신다면 그 전에 어떤 정치인도 보여주지 못했던 실천하는 모습으로 도민의 사랑을 받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2
김종현 2020-04-09 23:18:46
어익후 ㅋㅋ

박교수님께서 제주까지 오셨군요!

차라리 유세를 안 도우시는게 부상일 후보한테는 더 도움이 될거 같은 느낌인데.

부상일 후보 안타까워요

하필 핑크색을 입어서.

차라리 민주당이였으면 좋았을 것을.

강단 있어 보이고 다부져 보이는데.

아쉽.
112.***.***.11

마금란 2020-04-09 21:02:29
다른데는 유세가고.
을은 지하상가 갔나보네.

조용한 선거는 1등이나 하는거지
아무래도 부후보는 그냥 샌님인듯.
왜 계속 2등한건지. 알긋음.

대마이가 없네.
뜻은 큰데.
짜릿한 매력이 없는듯.
22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