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기념물 제주마 한라산 목마장에서 방목된다
천연기념물 제주마 한라산 목마장에서 방목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연기념물 제주마가 4월9일부터 10월까지 6개월 동안 한라산 목마장에서 방목된다.
천연기념물 제주마가 4월9일부터 10월까지 6개월 동안 한라산 목마장에서 방목된다.

 

제주도 축산진흥원은 축산진흥원 부지 내 방목지에서 사육되던 제주마(천연기념물 제347호) 131마리를 4월 9일부터 제주마방목지로 옮겨 오는 10월말까지 방목 관리한다고 밝혔다.

천연기념물 제주마는 동절기인 지난해 11월부터 4월까지 제주도 축산진흥원 내 방목지에서 사양관리 되어왔고, 방목기를 맞아 천연기념물 보호구역(516도로변 제주마 방목지)으로 이동하여 방목 관리된다.

제주마의 체계적인 방목·사양관리를 위해 제주마 방목지를 2개(도로 북쪽과 남쪽) 지역으로 나눠 방목하며, 방목기간 중 교배와 망아지 생산이 이뤄진다. 이때 생산된 망아지는 11월경 생산자단체(축협) 가축시장에서 공개 경매를 통해 도내 희망농가에 매각할 계획이다.

제주마 방목기(4월~10월)에는 방목지에 직원 2명을 배치해 천연기념물 제주마의 질병예찰, 망아지 생산 및 안전사고 예방 등을 담당하게 된다.

앞으로 축산진흥원에서는 국내 유일의 향토마인 제주마의 안정적인 순수혈통 종(種) 보존을 위한 사양관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며, 제주마 방목을 통해 제주의 영주십경(瀛州十景) 중 하나인 고수목마(古藪牧馬)를 재현하는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