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 활동가 징역형, 반대의사 억누른 편향적 판결"
"농민 활동가 징역형, 반대의사 억누른 편향적 판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6월 국토교통부 주최로 열린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에서 행사를 방해했다는 혐의로 농민 활동가가 징역형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과 제주민중연대는 13일 성명을 내고 "사법부는 국가의 시녀가 아닌 민주주의의 수호자로서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제주지법이 전농 제주도연맹 회원에 대해 공무집행 방해죄를 인정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보호관찰 1년을 선고했다"며 "그는 당시 농민회 임원이자 회원으로써 제주지역 최대 갈등현안인 제2공항 건설 과정에서 토지수용을 당하거나 강제로 고향을 떠나야 하는 농민들의 눈물을 외면할 수 없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더구나 그런 상황에서 국토부가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 보고회를 하필이면 제주도 농어업인회관에서 개최한다는 소식을 접했다. 농민들의 권익 향상을 위해 활용돼야 할 농어업인회관에서 농민들의 삶을 짓밟는 제2공항 최종보고회를 연다는 것은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과 다름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재판과정에서 농민회 회원은 항의행동에 대해 순간적인 분노로 인해 벌어진 다소 과도한 행위였음을 인정했고, 사회 각계의 탄원서뿐만 아니라 당사자인 국토부 관계자와 경찰의 처벌불원서까지 제출됐다"며 "그런데도 재판부는 당시 항의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감안해달라는 요구는 무시하고, 일반적인 수준을 뛰어넘는 과도한 형량을 선고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이는 국책사업에 항의하는 국민의 목소리를 겁박하는 행위이며, 이후 여타의 반대의사까지 억누르려는 편향적 판결이라고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판결은 최소한의 자기 권리와 민주적 정당성을 지키고자 했던 저항에 채찍을 휘두른 나쁜 판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사법부가 민주주의의 수호자임을 망각하지 않고, 국가권력의 일방통행 앞에서 국민의 권리를 지키는 균형자로써 책임을 다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