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9월로 연기
코로나19에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 9월로 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5회째 맞은 제주국제관광마라톤축제가 코로나19로 연기됐다.
 
제주도관광협회는 오는 5월24일 예정됐던 관광마라톤을 오는 9월6일 개최로 연기한다고 14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에 대한 팬데믹(세계적 유행)을 선언하고, 정부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실현됨에 따라 연기가 결정됐다.
 
관광협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제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다 함께 달리는 제주관광, 다시 도약하는 제주관광’ 의미를 담아 오는 9월 관광마라톤을 개최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이나 대회 연기로 인한 참가비 환급은 관광마라톤 홈페이지나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관광협회 관계자는 “많은 동호인이 마라톤 개최 여부를 묻는 질의가 많았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대회 연기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1995년 시작돼 올해 25회째 맞은 관광마라톤은 지난해 30여개국 5000여명의 동호인이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