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투표소 비닐장갑 80만장...개인장갑 가능? ‘아리송’
제주 투표소 비닐장갑 80만장...개인장갑 가능? ‘아리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유권자 환경오염 우려에 개인 장갑 착용 ‘막을 방법은 없어’...선관위, 비닐장갑 권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초유의 비닐장갑 투표가 현실화 되고 환경오염 논쟁까지 불거지면서 선거관리위원회도 난처한 입장에 놓였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투표소 운영방침에 따라 10일과 11일 사전투표에서 사상 첫 일회용 비닐장갑 착용 투표를 진행했다.

선관위는 도내 전체 선거인수 55만4956명 중 투표율을 고려해 40만명 분량의 비닐장갑 80만장을 준비했다. 사전투표 기간 13만6822명이 투표에 참여하면서 이미 27만여장이 사용됐다.

투표까지 단 몇 분밖에 걸리지 않지만 한번 사용한 비닐장갑은 어김없이 폐기물이 됐다. 때문에 사전투표 기간 일부 유권자들은 미리 준비한 개인용 장갑을 끼고 기표하는 일도 있었다.

자원순환사회연대는 전체 유권자 4400만명이 모두 투표한다는 가정 하에 총선기간 63빌딩 7개 높이(1716m)에 해당하는 일회용 비닐장갑 8800만장이 버려진다고 우려했다.

비닐장갑 착용은 투표소에서 기표용 도장 등의 접촉 등으로 인한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함이다. 원칙적으로 현장에서 선거관리위원회가 나눠주는 비닐장갑 착용을 권고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역시 개인장갑을 착용하더라도 그 위로 비닐장갑 다시 착용하는 방안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개인장갑 사용을 고수하다면 딱히 이를 막을 방법은 없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개인용 장갑을 착용해도 선거관리원들이 그 위에 비닐장갑을 끼도록 안내할 것”이라며 “다만 이는 권고 사항일 뿐 이를 거부를 한다면 강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투표장에서 사용한 비닐장갑은 반드시 현장에 비치된 쓰레기통에 버려야 한다”며 “선거가 끝나면 투표소별로 일반용쓰레기봉투에 넣어 일괄 소각처리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0 / 400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순 추천순 이 기사에 달린 댓글 0